컨텐츠 바로가기

치과의사 이수진 "'금쪽상담소' 출연에 母, 죽여버리겠다고 연락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치과의사 이수진이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출연 후 어머니로부터 욕설과 협박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지난 26일 이수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엄마가 죽여버리겠다고 연락왔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이수진은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어머니로부터 '넌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애야', '외국 가서 쥐도 새도 모르게 죽었으면 좋겠어' 등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수진은 지난 16일 인스타그램에 어머니에게 보낸 장문의 메시지를 공개하며 사과했다고 밝혔다.

영상에서 이수진은 "제가 사과를 드렸는데 카톡으로 (어머니한테) 욕이 더 온다. 재방송 뜰 때마다 열 받나 보다. 계속 욕한다"고 어머니의 반응을 전했다.

이어 "방송에서는 편집으로 잘렸는데 제가 오은영 박사님께 이런 이야기를 했다. 지금 내 나이 50살이 넘으니 어머니를 이해한다고. 어머니가 25살에 결혼해서 26살 때 나를 낳았는데 아빠가 베트남전을 나갔다. 임신하고 배가 불러오는데 비가 오는데 냄비랑 밥솥이랑 둥둥 떠다니는 걸 잡았다고 한다. 혼자 외시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는데 그러다 우연히 신점 보는 사람이 '부자로 살 것이다. 남편은 돌아온다' 이렇게 말해서 그때부터 희망을 갖고 교회도 안 가고 맨날 점을 보고 살았다"고 말했다.

이수진은 "어머니의 슬펐던 옛날, 딸 낳았다고 할머니가 미역국도 안 끓여주고 구박을 했다고 하더라. 26살 여자로서 어머니를 생각해 보면 얼마나 힘들었을까 어머니를 여자로서 이해한다고 말했는데 (되레 욕을 하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내가 오늘 딸한테 할머니가 찾아와도 절대 문 열어주지 말라고 했다. 딸이 '내가 할머니 힘으로 이긴다'고 했는데 그런 문제가 아니고 어머니는 사람을 보내서 죽일 수도 있다. 어머니는 한다면 하는 사람이다"며 "예전에 부모님이 부부 싸움할 때 칼부림하면서 부부 싸움을 했다. 집에 불도 냈다. 기세가 어마어마하다. 장군감이다 정말"이라고 폭로했다.

이수진은 "이번 일로 어머니가 충격받아서 어떻게 될까 걱정했는데 그러기는 무슨. 카톡으로 얼마나 욕을 하던지, 힘도 좋다. 어떻게 그렇게 긴 장문의 글을 쓸 수 있을까"고 말했다.

상처 받지 말라는 누리꾼의 말에 이수진은 "나도 내가 32살에 들은 이야기가 아직도 내 마음에 남아있는지 몰랐다. 그리고 애초에 그 이야기를 하려고 나간 것도 아니다. 방송에 나간 이유는 딸 제나가 아무 일도 하지 않는 문제를 여쭤보려고 간 거였다. 오은영 박사님이 어머니와의 관계에 대해 훅 들어오면서 질문하길래 얘기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머니는 '상담을 하고 싶었으면 단둘이 하지 왜 방송에서 했나'라고 하더라. 나도 방송에서 이야기하게 될 지 몰랐다. 어린 시절 내 한 맺힌 이야기를 하고 이해 받고 싶은 마음에 이야기를 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임서현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유튜브 '이수진',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영상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