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해 우리는' 작가 "일기장 같은 내용 오글거리지 않게 썼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나은 작가 "극적 사건 없는 감정 중심 드라마…위로됐다는 반응에 힘나"

연합뉴스

이나은 작가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김우진 인턴기자 = "거창한 이야기가 아니라 작고 소소한 이야기에요."

최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의 각본을 쓴 이나은(29) 작가는 27일 화상 인터뷰에서 작품을 이렇게 소개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는 고등학교 전교 1등 국연수(김다미 분)와 전교 꼴등 최웅(최우식)이 오랜 연애 끝에 헤어진 뒤 성인이 돼 재회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20대 후반 청춘들의 인생과 사랑을 현실적이면서도 섬세하게 그려냈다는 평가를 받는 드라마에는 1993년생인 이 작가와 또래 친구들의 경험이 녹아있다고 했다.

"드라마를 보고 위로를 받았다는 반응을 볼 때마다 힘이 났어요. 저와 같은 지점을 고민하고, 저와 비슷하게 상처를 받은 사람이 있다는 거잖아요. 그런 이야기가 담긴 드라마를 보면서 누군가 위로를 받았다고 하니 비로소 작품이 완성된 것 같은 느낌이 들었죠."

이 작가는 사회 초년생 시절 우연히 웹드라마 제작사에 자막·카드뉴스 담당자로 입사했다가 드라마 작가의 길을 걷게 됐다고 했다.

데뷔작인 웹드라마 '전지적 짝사랑 시점'은 1억뷰를 넘는 기록을 세웠고, 인기에 힘입어 시즌3까지 제작됐다. 이후 작품인 '연애미수'도 청춘 로맨스 팬들의 큰 사랑을 받으며 젊은 층에 팬덤을 형성했다.

이 작가는 "제가 작가로서 기술적으로 뛰어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 시기(20대)를 지나고 있다는 점이 (청춘 로맨스를 쓰는 데) 큰 장점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첫 드라마를 할 때만 해도 거창한 걸 하기보다는 내가 잘 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어요. 1분 정도 길이의 드라마면 나도 쓸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시작했고, 1분이 5분, 5분이 1시간으로 늘게 됐죠. 아직 경험이 부족해서 극을 힘 있게 끌어가는 전개는 역량이 달려요. 하지만 그만큼 앞으로 성장할 기회가 많이 있다고 생각해요."

연합뉴스

'그 해 우리는'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작가는 극의 전개를 힘있게 밀어붙이지 못하는 점을 자신의 약점으로 꼽았지만, 오히려 이런 점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누구나 겪는 소소한 일상들로 촘촘하게 채워진 그의 작품은 인물 간 갈등이나 극적인 사건을 내세우는 드라마보다 많은 공감을 샀다.

'그 해 우리는' 역시 고등학교 때 헤어졌던 커플이 성인이 돼 다시 만나면서 겪는 복잡미묘한 감정들을 세심하게 풀어냈다.

이 작가는 "16부작을 인물의 감정선으로만 끌고 가다 보니 걱정은 있었는데, 감독님께서 다행히 대본이 잘 읽힌다고 얘기해주셨다"며 "사건이나 갈등이 극적이지 않은 이런 드라마도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드라마가 공감을 얻은 데는 감각적인 대사의 힘도 컸다.

"내가 버릴 수 있는 건 너밖에 없어."(연수가 웅에게 이별을 통보하는 장면), "다른 사람 아니고, 우리잖아. 그저 그런 사랑한 거 아니고, 그저 그런 이별한 거 아니잖아."(웅이 재회한 연수에게 그간의 안부를 묻는 장면) "우리가 헤어진 건 다 내 오만이었어. 너 없이 살 수 있다는 내 오만."(연수의 독백)

담백하게 내뱉는 사랑의 속삭임이나, 진심을 꾹 눌러 담은 독백이 매회 화제가 됐고, 다음 달 출간 예정인 대본집도 벌써 주목받고 있다.

이 작가는 "멋지게 꾸민 특별한 대사들이 아니라 대본을 쓸 때 오래 걸리지는 않았다"며 "다만 적재적소에 대사가 나올 수 있도록 상황 구성에 신경을 썼다"고 설명했다.

이어 "누군가에게 해봤던 말 같기도 하고, 누군가에게 들었던 말 같기도 한 평범한 대사들을 일기장을 보는 듯한 마음으로 좋아해 주신 것 같다"며 "오글거리지 않게 쓰려고 노력했다"며 웃었다.

아직 차기작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30대의 사랑 이야기를 쓰고 싶다는 이 작가는 "20대를 지나 조금은 어른이 된 청춘들의 이야기를 쓰고 싶다"고 했다.

연합뉴스

이나은 작가
[SBS 제공. 재판매 및 금지]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