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붕괴 HDC 아파트 27~28층서 실종자 잇단 발견(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28층 잔해 수색 중 내시경 카메라로 장갑 낀 오른손 발견
25일 작업복 발견 실종자와 달라…사흘 새 2명 소재 파악
나머지 3명은 아직 위치 몰라…DNA 분석 통해 신원 확인
무너진 건물 내 지지대 추가 보강·외벽 낙하물 방지 '만전'
뉴시스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27일 광주 서구 신축공사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28층 내부 잔해물을 제거하고 탐색구조하고 있다. (사진=소방청 제공) 2022.01.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시스] 변재훈 이영주 기자 = 광주 HDC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17일 째인 27일 현장에서 실종된 작업자 1명이 추가 발견됐다. 사고 이후 현장에서 세 번째로 발견된 실종자다.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중수본)는 이날 오후 현장 정례 브리핑을 열고 "28층 2호실에서 내시경 카메라를 이용한 수색 작업 도중, 오전 11시 50분께 실종자 1명의 장갑 낀 오른쪽 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지난 25일 발견된 실종자 구조 작업을 하기엔 27층이 어렵다고 해 전날 밤 사이 28층 중벽(코어 벽)을 뚫고 잔재물을 제거하면서 들어갔다. 막상 들어가 보니 공간이 발견돼 내시경 카메라 탐색 중 또 다른 실종자를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5일 오후 27층 2호실 안방 위쪽에서 혈흔·작업복과 함께 발견된 실종자가 아닌 다른 작업자다. 앞서 구조 직후 숨진 작업자를 제외한 현재 실종자 5명 중 2명의 소재가 파악된 셈이다.

앞서 지난 13일 지하 1층 난간 사이에서 60대 실종 작업자 1명이 구조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사고 직후 실종됐던 6명 중 아직 대략적인 위치조차 파악되지 않은 실종 노동자는 3명이다.

실종자들이 잇따라 발견되고 있는 27~28층 구역은 겹겹이 내려 앉은 슬래브와 깨진 콘크리트 더미에 철근까지 얽혀 있어 구조대원 진입이 어려운 상황이다.

구조 현장은 구조대원들이 똑바로 서서 디딜 공간 없이 60도 가량 기운 경사면 형태로 잔해물이 뒤엉켜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중수본은 28층 3호실 안방 벽에 장비를 동원해 구멍 32개를 직사각형 모양으로 뚫어 성인 남성 1명이 오갈 만 큼의 문을 냈다. 임시로 만든 통행문 문 바로 너머에는 잔해물들이 구조대원 진입을 가로막고 있다.

구조대원들은 잔해물이 불규칙적으로 쌓여 있는 틈 사이로 간이 지지대를 설치해가며 통로를 확보하고 있다.

현재 매몰된 채 구조를 기다리고 있는 실종자들의 신원도 곧 파악될 것으로 보인다.

중수본은 25일 발견된 실종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을 이날 오전 1시 30분께 채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 정보(DNA) 분석을 의뢰했다. 오는 28일 전후로 정확한 신원이 파악될 것으로 점쳐진다.

28층 붕괴 구간에서 발견된 세 번째 실종자도 현재 DNA 시료 채취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중수본은 설명했다. 실제 이날 오후 4시 40분께 경찰 과학수사팀이 세 번째 실종자의 DNA 시료를 채취하기 위해 현장으로 향했다.

중수본은 경찰이 미리 확보한 가족 DNA와 대조 작업을 거쳐 현재 구조 중인 실종자 2명의 정확한 신원을 파악할 방침이다.

뉴시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17일째인 27일 오후 구조당국 등이 추가 붕괴를 막기 위해 외벽 안정화 작업을 하고있다. 2022.01.27. hgryu77@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활한 수색을 위한 구조물 안정 작업도 진행된다.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은 붕괴 건물의 안정화를 위해 25~30층 구간에 잭 서포트(수직 하중을 버텨낼 가설 지지대)를 추가 설치하고 있다.

이 날 밤에는 29층을 수색할 수 있도록 외벽을 뚫어 통로(개구부)를 낸다. 지지 구조물 없이 서 있는 201동 건물 동쪽 외벽 모서리 기둥은 이날까지 보강 작업을 마무리했다.

무너진 건물 30층에는 고정 설비를 설치, 대형 쇠줄(와이어) 30개를 활용해 잔재물이 떨어지지 않도록 붙들어 맨다.

구조대원과 보급품 운송을 위한 승강 장비(호이스트) 설치도 오는 30일까지 마무리 한다. 이날 관련 자재가 반입됐고 조만간 설치 작업이 시작된다. 호이스트 설치가 마무리 되면 상층부 수색에 활기가 띌 것으로 보인다.

이일 소방청 119 대응국장은 "추가로 발견된 실종자 위치 역시 천장 부분에 콘크리트 잔해물이 겹겹이 쌓여 있어 구조 활동에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내부 통로 확보, 콘크리트 잔해물 제거 등을 통해 구조 활동을 밤에도 이어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화정아이파크 201동 39층 타설 작업 중 23~38층 바닥 슬래브와 구조물 등이 무너져 내려 하청 노동자 1명이 다치고 6명이 실종됐다.

이후 붕괴 사흘 만에 지하 1층에서 발견, 사망 판정을 받은 노동자 1명을 제외한 5명은 아직 사고 현장에 남아있다.

뉴시스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광주 신축공사 아파트 붕괴 '구조작전 위험도'분석. (사진=광주시 소방본부) 2022.01.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leeyj2578@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