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혜진 "촬영 약속 안 지킨 ♥엄태웅, 코 골며 자…잘릴 위기" (왓씨티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윤혜진이 약속을 안 지킨 엄태웅에게 분통을 터뜨렸다.

윤혜진은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에 "여자 엄감독과 함께한 시골맛, 함니맛 시래기지짐 레시피! 잔말말고 들어오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윤혜진은 "오늘은 시래기 지짐을 할 거다. 근데 레시피가 너무 간단해서 영상을 올려야 하나 고민했는데 팬분들이 '시래기 준비해 놨는데 레시피 언제 알려주실 거냐'고 하셔서 올리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윤혜진은 "엄감독(윤태웅)님께서는 개인 사정으로 인해 지금 소파에서 코를 골면서 자고 있다. 진짜 기가 막힌다. 그래서 딸 지온이가 영상을 대신 찍고 있다. 아마 영상이 흔들릴 것 같다. 지금 핸드폰으로 찍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윤혜진은 "요즘 지온이가 편집에 재미가 들렸는데 '왓씨티비'에 본인이 편집한 걸 한 번만 올려주면 안 되냐고 묻더라. 그래서 오늘은 지온이가 촬영하고 편집도 지온이가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편집은 결국 편집자가 했다는 후문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혜진은 먼저 냉동되어있던 시래기를 물에 헹궈 잘 풀어주고 먹기 좋은 크기로 잘랐다. 물을 짠 시래기를 볼 안에 넣어둔 윤혜진은 대파를 썰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지온이에게 "너희 아빠는 이 중요한 순간에 왜 자는 거냐. 이거 찍자고 약속을 했으면 지켜야 할 거 아니냐"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손질한 파를 볼 안에 넣은 윤혜진은 "된장은 세 큰술 넣어야 한다. 근데 된장마다 간이 달라서 좀 짤 수가 있다. 시판용은 세 큰술 넣으면 되고 집 된장은 두 큰술을 넣으면 된다. 다진마늘 한 큰술, 고춧가루 두 큰술을 넣는다"라고 전했다.

윤혜진은 "얘네를 미리 버무려줘야 간이 잘 되고 더 맛있다"라고 말하며 볼 안에 담긴 재료들을 버무리기 시작했고, 지온이에게 "잘 나오냐"라고 물었다. 이에 지온이가 "응"이라며 다소 짜증이 섞인 말투를 내뱉자 "힘드냐. 아빠가 얼마나 힘든지 알겠냐. 가서 아빠 깨워라"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멸치 육수가 끓는 동안 윤혜진은 지인의 부탁으로 일주일간 함께하게 된 반려견을 보여주다가 소파 위에서 자고 있는 엄태웅을 비추며 "엄감독은 자신의 본분을 잊고 자고 있다. 조만간 잘릴 것 같다. 코 고는 소리가 마치 오토바이 소리 같다. 이런 직장이 어딨냐"라고 말했다.

시래기 지짐을 완성한 윤혜진은 "오늘 혼자 해 봤는데 조금 힘들었다. 인정하기 싫지만 엄감독이 여기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 같다. 짜증난다"라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