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규한, 폭행시비 무혐의 처분…무고죄 법적대응 예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규한. 사진|스타투데이DB


배우 이규한(42)이 폭행 시비 관련,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규한 측은 무고죄로 법적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박규형 부장검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등 혐의를 받은 이규한에 대해 26일 증거불충분으로 혐의없음 처분했다.

이규한은 2020년 8월 서울 강남 모처에서 운전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당시 운전기사는 이규한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 자신에게 시비를 걸고 폭행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 과정에서 이규한은 폭행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경찰은 지난해 11월 2일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같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이규한은 자신의 SNS를 통해 "2020년 8월에 있었던 일이 1년 3개월이 지나도록 절 괴롭히고 있다. 지금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은 전 제 목숨을 걸고 폭행, 폭언 그 어떤 것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그는 "제가 이 일로 인해 공황장애가 심해져서 일일이 대응을 못해드리고 있다. 그 점 너무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하루빨리 무혐의 처분을 받고 또 건강해진 후 그때도 저한테 관심이 있으시다면 직접 찾아뵙고 그동안에 있던 모든 일을 알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사건이 수면 위로 올라오기 직전, 이규한은 출연하기로 했던 JTBC 드라마 ‘그린 마더스 클럽’과 SBS 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 연이어 하차하는 시련을 겪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이규한은 무혐의 처분을 받으며 논란을 떨치게 됐지만 심적 데미지는 심각한 상태로, 지금도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배우로서뿐 아니라 한 개인으로서도 피해가 적지 않은 만큼, 이규한 측은 무고죄로 법적대응 할 예정이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