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초유의 국보 경매…고려 불상 2점, 새 주인 못 찾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 문화재를 단상에서 호명하는 것조차 영광으로 생각하겠습니다. 32억원, 32억, 32억원]

[앵커]

사상 초유의 국보 경매로 관심을 모았던 고려 불상 두 점이 결국 새 주인을 찾지 못했습니다. 간송 전형필 선생의 손자 전인건 간송미술관장이 내놓은 문화재였습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1500년 넘는 세월을 견디며 그 빛을 고스란히 지켜온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