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일했다"… SF9 찬희·휘영, 방역수칙 위반 사죄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필 사과문 게재… "깊이 반성하겠다"

이데일리

그룹 SF9의 찬희(왼쪽)와 휘영(사진=FNC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운영 시간이 종료된 시간에 제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휘영과 또 다른 지인 1명과 새벽 1시에 라운지포차를 찾았고 도착 직후 단속에 적발됐습니다. 방역 수칙을 어긴 명백한 제 잘못이었습니다.”

그룹 SF9 찬희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심야 생일파티를 즐겨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이같이 사과했다.

찬희는 27일 SF9 공식 SNS를 통해 “제 불찰로 인해 발생한 일로 마음 깊이 반성하며 다시는 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도록 하겠다”며 “잘못에 대한 그 어떤 꾸짖음도 받아들이며, 다시 한번 실망시켜드려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휘영도 “찬희의 생일을 축하하고자 하는 마음에 지인 1명과 영업시간이 지난 새벽 1시에 가게를 찾았고 가게 도착 직후에 방역수칙 위반으로 단속에 적발됐다”며 “멤버 형들은 물론 회사에도 이 사실을 미처 알리지 못해 이렇게 늦은 사과를 드리게 됐다”고 사죄했다. 이어 “안일한 생각으로 이런 모습을 보여드려 부끄러운 심정”이라며 “저를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제 잘못에 대한 변명의 여지없이 깊이 반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월 18일 오전 1시 SF9 멤버 휘영·찬희가 지인과의 모임으로 서울 지역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실을 오늘 인지했다”고 밝혔다. 휘영과 찬희는 모든 일정이 끝난 밤 찬희의 생일을 맞아 지인의 연락을 받고 논현동의 홀덤펍을 찾았으며, 이 과정에서 방역 수칙 위반 단속으로 조사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비판받고 있다.

이데일리

찬희 자필 사과문(사진=SF9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찬희 자필 사과문

안녕하세요 찬희입니다

먼저 부주의한 행동으로 힘든 시기를 겪고 계시는 모든 분들의 노고를 헛되이 하여 죄송합니다.

운영 시간이 종료된 시간에 제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휘영과 또 다른 지인 1명과 새벽 1시에 라운지포차를 찾았고 도착 직후 단속에 적발됐습니다. 방역 수칙을 어긴 명백한 제 잘못이었습니다.

저를 응원해 주시고 믿어주신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걱정과 죄송한 마음에 미처 얘기하지 못한 멤버들과 회사분들께도 죄송합니다. 제 불찰로 인해 발생한 일로 마음 깊이 반성하며 다시는 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도록 하겠습니다.

모두가 힘든 시기에 좋지 않은 일로 글을 쓰게 되어 죄송한 마음입니다. 잘못에 대한 그 어떤 꾸짖음도 받아들이며, 다시 한번 실망시켜드려 죄송합니다. 팬 여러분들이 보내 주시는 사랑에 부끄럽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이데일리

휘영 자필 사과문(사진=SF9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휘영 자필 사과문

안녕하세요 휘영입니다.

찬희의 생일을 축하하고자 하는 마음에 지인 1명과 영업시간이 지난 새벽 1시에 가게를 찾았고 가게 도착 직후에 방역수칙 위반으로 단속에 적발됐습다. 멤버 형들은 물론 회사에도 이 사실을 미처 알리지 못해 이렇게 늦은 사과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죄송합니다.

모두의 건강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저의 안일한 생각으로 이런 모습을 보여드려 부끄러운 심정입니다. 저를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제 잘못에 대한 변명의 여지없이 깊이 반성하겠습니다.

제 잘못으로 저를 응원해 주시는 많은 팬분들과 멤버들, 회사 직원분들께 실망시켜드려 죄송합니다. 대중 앞에 보이는 직업으로서 바른 태도를 갖추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앞으로 더욱 책임감 있게 행동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