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빕, UFC·벨라토르에 도전장…프로모터로 첫 미국대회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전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3, 러시아)는 돌아가신 아버지 압둘마나프의 뜻에 따라 선수에서 은퇴하고 지도자로 활동 중이다.

종합격투기팀 '이글스MMA' 헤드코치로, 이슬람 마카체프·우스만 누르마고메도프·우마르 누르마고메도프 등 후배들을 이끌고 있다.

하빕이 공들이고 있는 또 다른 프로젝트가 있다. 종합격투기 대회 '이글FC(Eagle Fighting Championship)'를 키우는 일이다. 지도자뿐 아니라 프로모터로서도 이제 막 날개를 펼쳤다.

이글FC는 원래 러시아 대회사 고릴라FC였다. 고릴라FC는 2017년 5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러시아 여러 지역에서 29회 대회를 연 중견 단체.

하빕은 2020년 11월 고릴라FC를 인수하고 대회명을 이글FC로 바꾸면서 본격적으로 프로모터 길에 들어섰다. 러시아·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 등에서 2020년 12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총 14회 대회를 개최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빕은 이글FC를 세계적인 단체로 만들기 위해 미국 진출을 결정했다. 오는 2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이글FC 44'를 연다. 러시아와 미국을 오가며 활동 영역을 확장한다는 목표를 세운 뒤, 내딛는 첫걸음이다.

하빕은 첫 미국 대회에 탄탄한 라인업을 구성했다. 타이론 스퐁과 세르게이 하리토노프의 헤비급 경기를 메인이벤트로 두고, 라샤드 에반스·레이 보그·존 하워드·요르간 데 카스트로 등 UFC 출신 파이터들을 기용했다.

UFC 라이트급 랭커 출신 케빈 리와도 계약했다. 오는 3월 11일 두 번째 미국 대회 '이글FC 46' 메인이벤트에서 디에고 산체스와 붙이기로 했다.

하빕은 이글FC에 자기만의 개성을 녹였다. 과감하게 링걸을 없앴다. 체급을 세분화해 라이트웰터급(165파운드)을 신설하고 웰터급(175파운드)의 한계 체중을 5파운드 상향 조정했다.

지명도 높은 UFC 출신을 케이지에 세워 격투기팬들의 시선을 모으는 동시에, 차세대 유망주를 발굴하는 데 힘을 쏟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빕은 28일 기자회견에서 "UFC와 벨라토르 같은 큰 단체들은 선수들을 잘 다뤄야 한다. 왜냐하면 이글FC가 여기 있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이름값 높고 좋은 선수들과 계약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동시에 젊은 유망주도 찾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FA 시장 키플레이어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UFC나 벨라토르 등) 단체들이 좋은 파이터들을 대우하지 않는다면, 이글FC가 여기 있다"고 했다.

하빕의 이글FC는 이글FC 홈페이지에서 회원 가입하면 무료 생중계로 볼 수 있다. 헨리 세후도와 펠리샤 스펜서가 해설위원으로 중계석에 앉고, 차엘 소넨이 분석가로 합류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