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세호, 부스터샷 접종에도 코로나 확진…'유퀴즈' 동료 유재석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방송인 유재석, 조세호.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미디언 조세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28일 "조세호가 전날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날 오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완치 판정이 나올 때까지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중단한다"고 밝혔다.

조세호는 지난해 백신 2차 접종에 이어 같은 해 12월 부스터샷 접종까지 마친 상태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증상은 경미한 상태"라며 "확진 판정에 따라 곧바로 격리 및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른 추가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세호와 접촉한 당사 스태프 및 관계자들도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검사를 진행하고 체크하고 있다.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도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세호는 29일 예정된 NQQ '고생끝에 밥이온다' 녹화를 비롯 주말에 예정된 광고 촬영과 내주 진행하는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녹화까지 불참할 예정이다.

조세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유재석의 감염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세호와 함께 '유퀴즈' 진행을 맡고 있는 유재석은 지난해 12월 가수 유희열과 밀접접촉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이날 그룹 브레이브걸스 유나, 뮤지컬 배우 정선아, 서경수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조세호까지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방송가에도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