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남 쟁탈전 나선 이재명·윤석열…설 밥상 민심 '쇄신' 경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내일(29일)부터 설 연휴죠. 벌써 이제 귀성행렬이 시작됐는데요. 대선 민심의 흐름을 결정할 연휴를 앞두고 후보들도 분주합니다. 여야 모두 호남 표심에 구애하고 있는 모양새인데요. 연일 쇄신안을 내놓고 있는 민주당은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쇄신에 동참하라고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 대구 보궐선거 무공천 방침을 밝혔는데, 류정화 상황실장이 관련 소식 정리했습니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