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정 9단, 호반 여자 최고기사 결정전 초대 챔피언 등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최정 9단 - 한국기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정(26) 9단이 2021 호반 여자 최고기사 결정전에서 초대 챔피언에 오르며 최강의 면모를 과시했다.

최 9단은 28일 K바둑 스튜디오에서 열린 결승5번기 제4국에서 오유진(24) 9단을 물리치고 종합전적 3승 1패로 초대 여왕의 자리에 올랐다.

바둑은 줄곧 최 9단의 우세한 형국으로 흘러갔다. 비세의 국면에 빠진 오 9단이 148수째 승부수를 던졌지만 최 9단이 149수와 153수로 맞대응하며 승기를 굳혔다. 최 9단은 186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최 9단은 지난해 여자국수전과 여자기성전에서 두 차례 모두 패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설욕하며 초대 우승컵을 차지했다. 최 9단은 앞서 1국에서 154수 불계승, 2국은 157수 불계승을 거뒀다. 3국을 259수만에 내 준 최 9단은 최종국에서 일인자 자리를 지켰다.

최 9단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통산 22번째 우승을 기록했다. 최 9단은 대국을 마치고 “3국을 졌을 때 많이 괴로웠지만 4국 전까지 마음을 추스를 시간이 충분해 오늘 대국에 영향은 없었다”며 “올해에는 세계대회에서 더 성적을 내서 팬분들께 즐거움을 드리고 싶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신문

오유진과 최정 - 한국기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8월 개막한 호반 여자 최고기사 결정전 예선에는 41명의 여자 프로기사들이 출전했다. 최 9단, 오 9단, 김채영 7단, 후원사 시드를 받은 조혜연 9단이 합류해 결승 진출자를 가렸다.

호반그룹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한 호반 여자 최고기사 결정전의 우승상금은 3000만원, 준우승상금은 10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3회씩의 초읽기가 주어졌다.

이주원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