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계 민족학교 교토국제고, 일본 '봄 고시엔' 출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봄 고시엔부터 3회 연속 참가

지난해 여름 고시엔서 4강 진출 쾌거

뉴스1

문화체육관광부와 KBO가 교토국제고등학교 야구부에 용품을 지원했다.(KBO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한국계 민족학교 교토국제고가 일본 고교 야구선수들의 '꿈의 무대' 고시엔에 3회 연속 출전한다.

일본고교야구연맹은 28일 교토국제고를 포함한 제94회 선발고교야구대회에 출전할 32개 학교를 발표했다.

선발고등학교야구대회는 보통 '봄 고시엔'으로 불린다. 1999년 창단한 교토국제고 야구부는 지난해 처음으로 고시엔 무대를 밟은 뒤 3회 연속 고시엔에 나가게 됐다.

교토국제고는 지난해 봄 고시엔에서 16강까지 오르더니 '여름 고시엔' 일본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에선 4강까지 진출, 일본 고교야구계에 새 바람을 불러일으켰다.

고시엔은 경기 종료 후 승리 팀의 교가가 울려 퍼지는데 교토국제고 교가는 "동해 바다 건너서"로 시작하는 한국어로 제작됐다. 이에 승리한 후 그라운드에 도열한 교토국제고의 일본인 선수들이 한국어 교가를 부르는 모습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rok195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