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MW·폭스바겐·벤츠 "요소수 탱크 크기 담합", 환경 위협한 담합도 처벌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BMW, 폭스바겐, 벤츠.

독일 자동차 회사들이 배출가스 담합에 이어서 이번엔 요소수 탱크의 크기를 제한하기로 합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유럽연합이 이미 1조 원이 넘는 과징금을 부과했는데, 우리 공정거래위원회도 제재에 착수했습니다.

임경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요즘 디젤 승용차들에는 요소수 탱크가 따로 달려 있습니다.

요소수는 디젤 차가 내뿜는 대표적인 대기오염 물질인, 질소산화물을 줄이는 역할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