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리플 역세권+평당 3억"…송승헌 빌딩, 116억→700억 "美쳤다" ('연중 라이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방송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연중 라이브’에서 빌딩 투자 신화의 주인공들이 공개됐다.

28일 저녁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의 ‘차트를 달리는 여자’ 코너에서는 배우 송승헌이 ‘빌딩 투자 신화의 주인공! 빛나는 투자 센스로 ’억‘ 소리 나는 이익을 거둔 빌딩 투자의 귀재 스타’ 1위에 올랐다.

OSEN

송승헌은 2006년 잠원동의 빌딩을 116억 원에 매입했다. 이 건물은 강남대로와 먹자골목, 신사역을 끼고 있는 위치에 있었고, 최근에는 트리플 역세권이 조성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가치가 상승했다. 또한 송승헌은 뒤편 건물을 36억 원에 매입하며 가치를 올렸다. 부동산 전문가는 “나중에 대로변하고 같이 건물을 신축한다면 평 단가가 3억 원 이상이 될 것 같다. 총 223평이니까 700억 원 이상의 가치가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2위에는 신민아가 이름을 올렸다. 신민아는 2018년 용리단길의 건물을 55억 원에 매입했다. 이후 지인들이 근처 땅을 매입했고, 건물을 철거하고 주차장으로 운영됐다. 이후 2020년 신민아의 땅과 인근 땅에 신축 빌딩 건설이 시작됐다. 부동산 전문가는 “지금은 땅값만 100억 원”이라고 말했다.

OSEN

2011년 126억 원에 매입한 건물이 200억 원으로 상승했고, 11년 동안 공실 없이 임대료를 받아온 장동건이 3위에 이름을 올렸다. 4위는 34억 원에 논현동 꼬마빌딩을 매입해 신축한 뒤 70억 원에 매각한 한예슬이 ‘단타의 여왕’으로 불리며 순위를 차지했다.

빅뱅 태양은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을 몸소 보였다. 2016년 특별 계획 구역으로 지정된 한남동의 지하 1층, 지상 7층 빌딩을 77억 원에 매입했다. 매입한 건물의 위치가 공원이 될 수 있어 위험도가 있었지만 태양이 매입하고, 결혼하고, 군대를 다녀온 사이 공원 개발이 취소되면서 현재는 150억 원으로 가치가 상승했다.

배우 유아인이 6위를 차지했다. 유아인은 경리단길 지하 1층, 지상 3층 단독 주택을 2016년 58억 원에 매입했고, 현재는 8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OSEN

7위의 이효리는 삼성동 아파트를 카라 박규리에게 21억 원에 매각하고, ‘효리네 민박’ 제주도 신혼집을 JTBC에 14억 원에 매각했다. 논현동 단독 주택도 A법인에 38억 원에 매각하며 총 매각 자산만 73억 원에 달했다. 이후 이효리는 한남동 빌딩을 58억 원에 매입해 이상순과 공동 명의로 돌려 세율을 낮췄다. 이 빌딩은 현재 85억 원으로 알려졌다.

8위는 가수 정엽이었다. 정엽은 2015년 후암동의 3층 건물을 8억 원에 매입한 뒤 ‘뷰 맛집’ 프리미엄이 붙으며 22억 원으로 가치를 높였다. 정엽은 2019년 이 건물을 매각했다.

9위는 박서준으로, 도산공원 인근의 꼬마빌딩을 110억 원에 매입해 ‘빌딩 메이크업’을 통해 150억 원으로 끌어 올렸다. 10위는 장범준이었다. 장범준은 2014년 20억원에 매입한 대치동 빌딩이 현재 50억원으로 상승했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