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혼산' 박나래, 비양도 일몰 성공→텐트의 악몽 '폭소유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MBC '나혼산' 방송캡쳐



박나래의 백패킹 모습이 공개됐다.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가 일몰을 보는데 성공하고 추위 속에 백패킹을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송민호가 무지개 라이브 주인공으로 찾아왔다. 송민호는 "저는 알람을 안 맞춰도 눈이 떠져요. 아침되면"라며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배달음식을 주문하고 다시 눈을 감았다. 송민호는 도착한 음식에 "저때가 제일 설레"라고 말했다. 그리고 송민호는 엄마 반찬까지 잔뜩 꺼내놓고 "화려하게 먹는 걸 좋아해서"라며 "여러 가지 다 먹고 싶어가지고. 저는 단일 메뉴를 안 시킨다. 항상 사이드 메뉴를 추가하고 화려하게 이것저것 많이 먹는다"라고 설명했다.

송민호가 담요로 몸을 두르고 안마의자에 자리를 잡았다. 모니터링을 하던 송민호가 잠들었다. 송민호는 하루에 잠을 몇시간 자냐는 질문에 "원래는 하루에 4시간 이상 안 잤다. 계속 활동하고 작업도 하고 그랬는데"라고 답했다. 그리고 안마의자에서 일어난 송민호가 소파로 자리를 옮겨 다시 잠들었다.

송민호가 외출 준비를 했다. 옷을 갈아입은 송민호가 빨래통을 들고 밖으로 나가 의문을 자아냈다. 그리고 송민호가 똑같은 구조의 다른 집에 들어갔다. 송민호는 "어머님과 동생이 사는 집이다. 10년 가까이를 떨어져 살다 보니까 가까운 곳에서 가족들과 지내니까 너무 좋더라. 개인 공간은 나눠져 있지만 식사는 같이 하거나 그게 너무 좋아서"라고 설명했다.

집으로 돌아온 송민호가 다시 안마의자에 자리를 잡더니 잠들었다. 이어 송민호가 외출에 나섰다. 그리고 송민호는 "제 단골 화방입니다. 부족한 물감 재료가 있어서 화방에 들려서 재료 좀 사고"라며 화방을 찾아갔다. 송민호가 작업실에 도착했다. 송민호는 "저의 색을 찾고 싶어서 다양한 것들을 시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송민호는 "오스트리아 황실에 130주년 기념 전시인데 거기 제가 뽑혀서 걸 수 있게 됐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나래의 팩패킹이 이어졌다. 박나래는 "할 수 있어"라며 빠른 속도로 지는 해에 발걸음을 빨리했다. 박나래는 "일몰을 안 보면 그냥 2022년이 찝찝하게 시작될 것 같은거야"라며 당시 심정을 설명했다. 이어 박나래가 쉬지않고 달려 해가 지기 전 목적지에 가까스로 도착했다. 일몰을 보게 된 박나래는 자신을 축하해주는 멤버들에 "해가 딱 걸렸어요"라고 말했다.

해가 지고 텐트를 치게 된 박나래가 "내 걸 써야 하는데 숙 선배 거를 빌려오는 바람에"라며 당황했다. 박나래는 "김숙 선배가 캠핑 매니아다. 준비물을 듣고 너무 무거워서 안된다고 이걸 가지고 가라 그래서 제가 급하게 숙선배 집으로 가서 한번도 펴보지 못한 텐트를 들고 왔다"라고 말했다. 박나래가 주변에 있던 백패커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박나래가 자신을 도와준 분께 라면을 건넸다. 이어 박나래는 "춥지 말라고 이 귀한 소주까지 주시고"라며 감동받았다. 박나래는 "밥이고 뭐고 그냥 소주 한병만 마시고 잘까? 막 죽을 정도는 아니네. 막 죽지는 않겠어. 서서히 죽지"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리고 박나래가 발열팩을 이용해 박나래표 해천탕을 만들었다. 하지만 끓지 않는 해천탕에 박나래가 추위에 떨었다. 박나래가 방심하던 사이 물이 끓어 넘쳤다. 그리고 박나래가 라면을 폭풍흡입했다.

다음날 일출을 보기 위에 일어난 박나래는 "해 언제 뜨지? 화장실 가고 싶은데?"라며 자신만의 싸움을 시작했다. 그리고 박나래가 일출을 보며 새해 소원을 빌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