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1 남학생이 음주 후 성추행·불법촬영까지…피해자 "얼굴 뜯어고치고 싶다" 호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추행하며 불법촬영…이후 친구 5명과 영상 돌려봐

피해자 측 "경찰 수사가 너무 더디다"

아시아경제

중학생이 또래 학생을 상대로 성추행 및 불법촬영을 저질렀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중학교 1학년 남학생이 또래 여학생을 상대로 성추행과 불법 촬영까지 저질렀다. 피해 학생은 2차 가해로 인해 "얼굴을 뜯어고치고 싶다"며 정신적 충격을 호소하고 있다.

28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경기도의 한 중학교 1학년 남학생 A군이 노래방에서 같은 중학교 1학년 여학생 B양에게 성적 행위를 하며 불법 촬영을 했다. 이 남학생은 "1초, 2초 정도 촬영했고 아는 형한테 한 번 보여줬다"고 밝혔다.

B양은 지난 7일 또 다른 남학생 C군에게 상가건물 비상계단에서 성추행을 당했다. B양의 어머니가 녹음한 음성파일에 따르면 C군은 "술 먹고 좀 많이 취했었다. 담배 피우고 키스했다"고 말했다. B양 어머니가 "강제적으로 한 거냐"고 묻자, C군은 "네"라고 답하며 범행을 시인했다.

B양은 영상 유포를 우려하며 정신적 충격을 호소하고 있다. 그의 어머니는 "딸이 얼굴을 다 뜯어고치고 싶다고 한다. 다른 친구들 만나는 게 두렵다고 한다"고 토로했다. B양이 성추행당하는 불법촬영 영상은 또래 학생 5명이 본 것으로 파악됐다.

B양 어머니는 가해자 두 명의 진술과 영상을 본 또래 학생들 증언을 직접 확보해 지난 11일 경찰에 제출했다.

하지만 경찰은 신고 뒤 보름이 지난 16일 휴대전화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했다. B양 어머니는 "우리 아이는 그날 이후로부터 집에서 은둔생활하고 있는데 수사가 너무 더디다"며 "가해자 친구들이 딸에게 2차 가해를 저지르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경찰은 "피해자에게 불법 촬영 관련 진술을 받는 일정이 늦어져, 조치도 시간이 걸렸다"고 해명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