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만 대표팀,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모두 불참하기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대만 선수단이 개회식과 폐회식에 모두 참가하기로 했다.

대만중앙통신은 29일 “선수단의 비행 일정과 코로나19 예방을 이유로 개회식과 폐회식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대만 교육부 산하 체육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오는 2월 4일 개막해 20일 폐막한다. 대만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 황위팅(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리원이·호핑루이(이상 남녀 스키), 린신롱(여자 루지) 등 선수 4명을 포함해 총 15명의 선수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대만 체육서는 자국 선수들이 대만, 미국, 스위스 등에서 훈련하다가 대회 일정에 맞춰 중국 베이징으로 넘어올 예정으로, 개회식이 열리는 다음 달 4일까지 전원이 베이징에 도착하긴 어렵다고 전했다.

또 대회를 마치면 1∼2일 후 바로 중국을 떠나야 하는 올림픽 방역 규범에 따라 폐회식이 열리는 2월 20일 무렵까지 중국에 남아 있을 선수가 많지 않는다며 폐회식도 불참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중국과 대만은 대만의 호칭 문제로 신경전을 벌였다고 일본 스포츠전문지 닛칸스포츠가 29일 보도했다.

중국 정부 당국자가 전날 기자회견에서 대만의 호칭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규정에 근거한 ‘중화(中華) 타이베이’ 대신 ‘중국(中國) 타이베이’라고 불러 대만이 반발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홈페이지에는 대만 국가올림픽위원회(NOC)의 명칭을 중국어와 영어로 각각 중화 타이베이, 차이니즈 타이베이로 표시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