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스코리아' 서예진, 강남서 만취운전 ···가로수 '쾅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지난 2018년 미스코리아 선으로 뽑힌 뒤 방송인으로 활동해 온 서예진(25)씨가 음주운전을 하다 가로수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29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서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전날 오전 0시 15분쯤 서울 강남구 양재천로에서 만취 상태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가로수를 두 차례 들이받았다.

서울경제


출동한 경찰이 서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 취소 수치(0.08%)를 훨씬 넘긴 0.108%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 관련, SBS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서씨는 경찰과 대화 중 휘청대면서 제대로 걷지 못하는 모습이다. 서씨는 음주 측정 후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화여자대학교 미대에 재학 중인 서씨는 서울 진을 거쳐 2018년 미스코리아 선에 당선됐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사고 당시 서씨의 아버지도 현장에 도착해 상황을 파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씨의 아버지는 강남 유명 피부과 병원장으로 서울대 의대 피부과학교실 외래교수를 겸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