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경 위해 국방비 9518억 삭감… 軍 “대비태세 영향 최소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불용 예상액 등 감액, 급식비는 증액

이종섭 “장병 복무여건 보장해 사기진작에도 기여”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하면서 올해 국방예산 9518억 원을 감액했다.

이데일리

이종섭 국방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17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추가경정예산안 제안설명에서 부처 공통경비, 이·불용 예상액 등에서 1조643억원을 감액하고, 기본급식비 인상액 1125억원을 증액하는 등 총 9518억원을 감액 편성한 추가경정예산안을 보고했다.

세부내역으로 정부 공통으로 연가보상비·업무추진비 등 경비 271억원, 장비·물자·시설공사 등 사업 지연에 따른 이·불용 예상액 1조 372억원 등 총 1조 643억원을 감액했다. 또한 최근 식자재 물가 급등 및 장병급식 질 확보를 위해 증액이 시급한 급식비 1125억원을 반영했다.

이 장관은 “금번 추가경정 예산안은 연내 집행이 제한되어 이·불용이 예상되는 사업 위주로 감액소요를 발굴하여 군사대비태세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했다”며 “식자재 물가 급등을 고려한 급식비 인상을 편성하여 장병들의 복무여건을 보장하고 사기진작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