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대기, 윤재순·이시원 논란에 "사퇴시킬 생각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성 비위 논란이 제기된 윤재순 총무비서관과 간첩 조작 사건을 수사하며 징계받았던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을 지금 사퇴시킬 생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실장은 어제(17일)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이들 두 사람을 자진 사퇴하라고 지시할 용의가 없느냐는 취지의 민주당 양경숙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해임하라고 대통령에게 권고할 생각도 없느냐는 거듭된 질문에, 자신이 그렇게 생각을 안 하기 때문에 건의를 안 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