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百, "해외명품 80여 브랜드 최대 50% 할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고객들이 본점 에비뉴엘 '비비안웨스트우드' 매장에서 쇼핑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백화점이 20일부터 브랜드별로 순차적으로 해외명품 시즌오프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해외명품 브랜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 백화점 매출을 선도해 오고 있다. 해외명품 상품군은 지난해 35%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도 30% 이상 꾸준히 신장하고 있다.

특히 MZ 세대의 적극적인 명품 소비는 리오프닝 이후에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기간에는 소비자들이 보복소비로 명품에 투자했었다면, 이제는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기보다는 명품을 일상생활의 굿즈로 소비하고 있으므로 시장 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

롯데백화점에서는 다양한 해외패션 브랜드의 시즌 마감을 진행하고, 고객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명품을 소비할 수 있는 행사를 선보인다.

이번 시즌 오프 행사에서는 로로피아나, 알렉산더맥퀸, 톰브라운, 겐조 등 총 8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해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20일부터 알렉산더맥퀸, MSGM 등의 브랜드가, 27일부터는 폴스미스, 닐바렛, 코치, 비비안웨스트우드, 그리고 6월에는 로로피아나, 톰브라운, 지방시 등의 브랜드가 순차적으로 시즌오프에 들어간다.

해외명품 시즌오프에 참여하는 대표 브랜드의 할인율은 알렉산더맥퀸 30~40%, 로로피아나 30%, 지방시 30~40%, 겐조 20~30%, 폴스미스 30~40%, 비비안웨스트우드 20~30% 등이며, 럭셔리 슈즈 브랜드인 지미추도 30~40% 할인판매한다.

시즌오프 기간 동안 사은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롯데백화점 본점, 잠실, 인천점 등에서는 20~22일까지 100만 원 이상 구매 고객 대상으로 금액대별 롯데상품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해외명품 시즌오프 행사는 롯데온에서도 진행된다. 30일부터 6월 19일까지 롱샴, MCM, 코치 등 10여개 브랜드가 봄,여름 시즌 패션 상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해외명품 시즌오프 행사와 더불어 26일까지 본점, 잠실점, 동탄점, 부산본점에서는 해외명품 시계와 주얼리를 선보이는 ‘럭셔리 워치&주얼리 페어’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브랜드별로 국제시계박람회인 ‘2022 워치스&원더스’에서 선보인 신상품 및 롯데백화점에서 단독 공개하는 다양한 리미티드 에디션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대표 상품으로는 국내에 1개만 입고되는 예거르쿨트르의 ‘랑데부 데즐링 스타’ 상품을 포함해 위블로의 ‘클래식 퓨전 크로노그래프 옐로우골드’, 피아제 ‘라임라이트 갈라 워치’, 로저드뷔 ‘엑스칼리버 모노밸런시어’ 등 럭셔리 워치&주얼리 브랜드의 신상품을 롯데백화점에서 단독으로 먼저 공개한다. 또한 ‘럭셔리 워치&주얼리 페어’ 기간 동안 100만 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5% 상당의 롯데상품권을 증정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이주훈 롯데백화점 럭셔리디자이너 팀장은 “최근 수년간 국내 유통업 매출을 선도하던 해외명품 인기는 앞으로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번 시즌오프를 통해 해외 명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만큼 고객들이 만족할 만한 쇼핑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투데이/김혜지 기자 (heyj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