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박지현 “한동훈, 사람 잡아넣는 일만 한 분…장관 일 할 수 있나”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지현, 지난달엔 한동훈 향해 “일개 장관 후보자”

국민의힘 “밑도 끝도 없는 직업 비하”

조선일보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대구 수성구 범물동 동아백화점 수성점 앞에서 서재헌 대구시장 후보, 김용락 수성구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강민구 수성구청장 후보 등 대구지역 민주당 출마자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검사 출신인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해 “평생 사람 잡아넣는 일밖에 한 적이 없는 분”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밑도 끝도 없는 직업 비하”라고 반발했다.

박지현 위원장은 19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평생 사람 잡아넣는 일밖에 한 적이 없는 분이 법무부 장관이 되어서 무슨 일을 하실 수 있을지 모르겠다”면서 “공직자들 겁박해서 맹세하게 하고 문재인 정부 인사를 잡아넣고 국회의원 뒷조사하고 이런 부분들을 국민들께서 다 알고 계신다”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한동훈 장관이 이번에 ‘검찰을 두려워할 사람이 범죄자뿐이다’ 이렇게 말씀을 하셨다. 그런데 선량한 시민을 간첩으로 조작했던 검사를, 또 세월호 사건 은폐를 주도했던 검사를 비서실에 데려다놨는데 어떤 국민이 검찰을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을지”라며 “내가 언제 없는 죄를 뒤집어쓰고 감옥에 갈지 모르는데 이 말(검찰을 두려워할 사람이 범죄자뿐이다)이 과연 국민들께서 납득을 하실 수 있을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이어 “내 편 경력을 위조하면 모른 척하고 상대편 경력을 위조하면 뭐 4년형 이렇게 지금 징역형을 때리고 있는 이 선택적 법치가 아무래도 가장 두렵지 않나 싶다”면서 “가장 걱정되는 것은 우리나라의 법치가 공정한 법치가 아니라 윤석열을 위한, 또 한동훈에 의한 그런 선택적 법치로 전락하지 않을까 싶은 그런 우려가 있다”라고 했다.

박 위원장이 언급한 ‘상대편’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내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사례로 보인다.

앞서 대법원은 정 전 교수에게 적용된 혐의 15건 중 12건에 대해 유죄라고 판단했다. 자녀 입시 비리(7대 허위 스펙)와 사모펀드 관련 비리, 증거 인멸 및 증거 은닉 교사 혐의 등으로 징역 4년이 확정됐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박지현 위원장 주장에 대해 “밑도 끝도 없는 직업 비하에 허위사실 유포”라며 “네거티브에도 수준이라는 게 있는 법인데, 이런 방식은 너무 저렴하지 않나?”라고 했다.

박민영 대변인은 “검사라는 직업을 ‘평생 사람 잡아넣는 일이나 하는 사람’ 취급하신다. 그 분들이 잡아넣는 사람이 바로 박지현 위원장께서 그토록 증오하시는, 선량한 국민들께 해코지하는, ‘범죄자’들”이라며 “반대로 인권 변호사의 탈을 쓴 채 여자친구를 난자해 살해한 조카를 심신미약으로 변호한 게 바로 이재명 (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직자들 겁박해서 맹세하게 하고, 문재인 정부 인사를 잡아넣고, 국회의원 뒷조사를 했다는 건 무슨 근거로 하시는 말씀인가?”라며 “박지현 위원장께서 지금 저지르는 행위들이 바로 범죄다”라고 했다.

박지현 위원장은 지난달에는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였던 한동훈 장관에게 ‘일개 장관 후보자’라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됐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