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200억 수혈받은 카카오헬스케어...CJ그룹 CFO도 영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무통' 윤기윤 부사장 사내이사로 선임…김현지 내과 전문의도 합류

아주경제

황희 카카오헬스케어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헬스케어가 1200억원 유상증자로 사업 자금을 확보하며 본격적인 사업 시작을 알렸다. 의사 출신 직원을 연이어 채용하고 CJ그룹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사내이사로 영입하는 등 인적 자원도 보강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자본금 600억원과 자본잉여금 600억원으로 이뤄진 1200억원 규모 카카오헬스케어 유상증자를 이달 초 마무리했다. 1주당 1만원에 총 1200만주의 주식을 취득하는 형태다. 카카오헬스케어는 이달 1일 카카오 계열사로 편입됐다.

카카오 사내독립기업(CIC)으로 출발한 카카오헬스케어는 지난 3월 별도 법인으로 출범했다. 작년 12월 CIC 설립 당시 초대 대표로 영입된 황희 서울대분당병원 전 교수가 법인 대표를 맡았다. 이용자의 생애주기별 건강관리를 고려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에 주력할 방침이다.

최근에는 외부 인사 영입과 인재 채용 등으로 인력 수혈에도 한창이다. 사내이사에 이름을 올린 윤기윤 카카오헬스케어 부사장은 CJ그룹 CFO를 역임한 인물로, CJ지주사와 동원그룹 지주사에서 전략·인수합병(M&A) 관련 경험을 쌓은 투자·재무 전문가로 꼽힌다.

이와 함께 김현지 내과 전문의도 카카오헬스케어에 합류하기로 했다. 김 전문의는 제20대 국회에서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일규 더불어민주당 의원 비서관을 지냈으며 서울시의사회 정책이사,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코로나19대책추진단 부단장 등을 거쳤다.

카카오헬스케어는 보다 전문성 있는 헬스케어 사업을 위해 의사 출신 인력을 고집하고 있다. 황희 대표 역시 분당서울대병원 교수를 역임한 의사 출신이다. 이밖에 실무진에도 의사 출신을 대거 배치할 계획이다. 카카오헬스케어 관계자는 "의사 출신 중심으로 인력을 채용하는 이유는 당사의 주력 사업 전개와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비대면 의료 시장에 진입할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선을 그었다. 카카오헬스케어 측은 "비대면 의료사업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현재 국내에선 법적 규제로 인해 비대면 의료사업이 어려운 상황이다.

한편, 카카오헬스케어 기타비상무이사로 합류한 이동식 이사는 카카오 소속의 사업관리 전문가다. 카카오브레인,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등 카카오 공동체(계열사)와 협업을 맡게 된다.

최은정 기자 ejc@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