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우크라 민간인 쏜 러시아 병사, 첫 전범재판서 "혐의 인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러시아 병사가 첫 재판에서 유죄를 인정했습니다.

현지시간 18일 로이터통신, BBC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 육군 소속 부사관 바딤시시마린(21) 하사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법원에서 열린 첫 전쟁범죄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습니다.

시시마린 하사는 지난 2월 28일 우크라이나 북부의 한 마을에서 62세 민간인 A씨에게 총을 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