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 맞잡고 웨이퍼 서명한 한미정상…첫 대면서 '반도체 동맹' 선언(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든, 방한 즉시 삼성 평택캠퍼스行…"한미동맹은 전세계 평화·안정·번영 중심축"

尹대통령, 평택 내려가 직접 영접…극비 반도체 공장 함께 시찰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한지훈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 기지인 삼성 반도체 평택캠퍼스에서 첫 대면했다.

오는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이번 회담이 글로벌 공급망 협력과 경제 안보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점을 시사하는 상징적인 장소 선정이었다.

공동 연설은 이날의 하이라이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