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세계 최초 '드론 항모' 진수… 대만, 드론 방어시스템 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중·해상·잠수용 무인 시스템 장비 탑재 가능

아시아경제

바다에서 기동하고 있는 무인기. 기사와는 관련없음.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중국이 세계 최초로 무인 항행이 가능한 '무인기(드론) 항모'를 개발했다.

광명일보 등 중국 매체들은 20일 원격 조종이 가능한 세계 최초의 스마트형 무인기 수송선 '주하이윈(珠海雲)'이 지난 18일 광저우에서 진수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수송선은 남방해양실험실이 구상하고 중국함선설계연구센터가 건조 총책임을 맡았다.

길이 88.5m, 폭 14m에 배수량 약 2천t인 주하이윈은 갑판이 넓어 수십대의 공중·해상·잠수용 무인 시스템 장비를 탑재할 수 있으며, 앞으로 핵심 설비, 스마트 계통, 무인 시스템의 성능 테스트를 하고 연말까지 항행 테스트를 거친 뒤 현장에 투입될 예정이다.

중국 매체들은 "주하이윈이 해양 재난 예방, 해양 환경 모니터링, 해양 정보 제공 등에 활용될 수 있다"면서 "해양 관측 데이터 확보에 사용됨으로써 첨단 해양 과학기술 인재 양성과 해양 과학기술 혁신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매체들은 주하이윈의 비군사적 용도를 강조했지만, 세계적으로 무인기의 군사적 쓰임새가 확대 추세인 만큼 군사적 용도로 사용될 잠재력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같은날 대만중앙통신에 따르면 대만은 향후 4년간 해군·공군 기지와 미사일 기지 등 45곳에 드론 방어 시스템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는 2026년까지 계속될 5개년 프로그램으로 대만 국방부는 43억 대만 달러(약 1800억원)를 투입해 중산과학연구원이 설계한 무인기 방어 시스템을 구입하기로 했다.

이 시스템은 적대적 공중 정찰이나 그 외 잠재적 적대 행위에 관여하는 드론을 원거리에서 탐지·추적해 교란하거나 무력화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대만의 해당 시스템을 이용해 중국의 드론 공격 가능성에 대비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