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관영매체, 삼성 간 바이든에 “반도체동맹 부각 의도, 中억제 목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첫 방한 일정으로 삼성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것에 대해 중국 관영 매체가 미국 주도의 반도체 동맹을 부각하고,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글로벌타임스는 21일 논평을 통해 “미국은 지정학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전 세계 첨단 공급망 강화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면서 “그간 미국이 기술적 우위와 독점을 추구했던 것을 고려하면 중미간 반도체 산업의 연쇄적인 전쟁은 불가피하다”고 했다.

조선비즈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지난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매체는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수년간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공급망 장애를 겪은 뒤 반도체 제조 주도권을 되찾는 데 큰 관심을 보였다”면서 “그는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해 반도체 제조 업체에 520억 달러 규모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미국 경쟁법안’(America COMPETES Act) 통과를 의회에 요청한 바 있다”고 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미국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에서 일본보다 한국을 먼저 방문한 것은 보기 드문 일”이라며 “이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전략으로 한국을 끌어들이려는 바이든의 계획”이라고 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이 삼성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것은 미국 반도체 동맹의 영향력을 보여주려는 의도”라며 “미국은 이런 집단을 만들어 중국 반도체 산업 억제를 강화하려는 것”이라고도 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런 지정학적인 요소들이 한국에 어떤 이익을 가져다줄지는 여전히 의문으로 남아 있다”면서 “한국이 무조건적으로 미국의 편에 서는 것은 한국의 이익을 극대화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박정엽 기자(parkjeongyeop@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