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시아 최초+비유럽 9번째' EPL 득점왕...손흥민은 '역사'가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손흥민이 그토록 염원했던 '골든 부트(득점왕)'를 손에 넣었다. 아시아 선수 중엔 최초이며, 비유럽 출신으로만 놓고 봐도 열 손가락 안에 든다.

토트넘 훗스퍼는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를 5-0으로 격파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4위를 확정 짓고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 진출했다.

EPL 역사에 새로운 장이 열렸다.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과 치열한 득점왕 경쟁을 펼친 손흥민이 노리치전에서 시즌 22호와 23호 골을 터뜨리며 골든 부트를 거머쥐었다. 시즌 중반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던 토트넘이기에 더욱 값진 트로피다.

오늘 넣은 득점들 역시 완벽했다. 손흥민은 후반 25분 루카스 모우라가 건넨 패스를 마무리하며 22호골을, 후반 30분 박스 바깥쪽에서 환상적인 슈팅으로 23호골을 작렬했다. 페널티킥(PK) 득점이 단 하나도 없는 것이 손흥민 가치를 더욱 높여준다.

경기 종료 이후 손흥민은 "골든 부트를 받게 되어 정말 놀랍다. 어린 시절부터 이런 꿈을 꿨기 때문에 무척 감동적이다. 찬스를 놓쳐 정말 실망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다음 시즌 우린 UCL에 진출할 자격이 있다"라며 기뻐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역시 애제자에 축하 메시지를 보내며 "손흥민은 엄청난 업적을 세웠다. 압박이 있었을 텐데 잘 견뎌냈다. 우리에겐 2가지 목표가 있었다. UCL에 오르고 손흥민이 득점왕을 차지하는 것이었는데, 모든 것을 이뤘다"라고 극찬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유럽 5대 리그' 득점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그동안 EPL 무대에서 골든 부트를 거머쥐었던 비유럽 출신들 사이에서도 손흥민은 단연 순위권이다. 지금껏 EPL 무대에서 골든 부트를 거머쥔 비유럽 선수는 드와이트 요크, 디디에 드록바, 루이스 수아레스, 세르히오 아구에로, 살라 등 8명에 불과하다.

손흥민은 월드클래스들이 즐비한 EPL 무대에서 '아시아 최초', '비유럽 출신 9번째'로 득점왕에 올랐다. EPL 정복에 성공한 손흥민은 다음 시즌 UCL에서 도전을 이어간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