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치마 밑으로 휴대폰 넣어" 장윤정, 몰카 피해 고백→전현무 "그건 범죄" 분노 ('당나귀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KBS '당나귀귀'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장윤정이 몰카 피해를 고백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 157회 시청률이 6.2%로 동시간대 1위를 이어갔다. 특히 장윤정이 서로 견제하며 신경전을 펼치는 후배 가수들을 중재하는 순간 8.7%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는 MZ세대 트로트 왕자 이찬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가수로서의 활동뿐 아니라 MC, 연기, 요리 등 다방면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이찬원은 "비가 와도 좋아 눈이 와도 좋아"라 노래 부르며 시작부터 텐션을 올려 기대를 높였다.

이어 장윤정이 후배들의 버스킹을 모니터링하고 평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장윤정은 앞서 후배 가수들인 곽지은, 해수, 박지현, 곽영광에게 20분간 버스킹을 해서 1등을 한 사람에게는 한 달간 자신의 콘서트 오프닝을 맡기겠다고 했다. 이후 장윤정은 후배들을 연습실로 불러 족집게 과외를 하고 개인별로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미션도 줬다.

버스킹 당일, 트로트 신인인 박지현과 곽영광은 MZ세대의 메카인 홍대로, 무대 경험이 풍부한 곽지은과 해수는 유동 인구가 많고 트로트를 좋아하는 세대들이 많이 찾는 전통 시장으로 향했다.

장윤정은 버스킹을 앞둔 후배들을 모아놓고 돌발 상황이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음을 인지시켰다. 장윤정은 "'여기서 누가 노래하라 그랬어'라는 분도 많다. 돌을 던지시는 분도 있었다. 휴대전화를 동영상 녹화로 돌려놓고 치마 입고 노래하는 내 밑에를 쓱 찍기도 했다"고 불법 촬영 피해를 고백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이에 전현무는 "그건 범죄"라며 분노했다.

하지만 막상 이들이 도착한 곳들은 건물 공사와 오토바이 소음으로 인해 관객들이 집중하기 힘든 환경인 데다가 공연 초반 싸늘한 반응이 이어지는가 하면 잔뜩 흥이 오른 관객이 무대로 접근하는 돌발 사태까지 발생하는 등 악조건 속 공연이 펼쳐지기도 했다. 그런데도 후배들은 열정적으로 무대를 만들었고 관객들의 반응도 점차 열기를 더해 가며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

어려운 환경에서 공연하는 후배들을 지켜보며 “눈물 날 뻔했다”고 한 장윤정은 가창력과 태도, 미션 수행 등을 꼼꼼히 체크했고, 공연이 모두 끝난 후 한 식당에서 회식하며 후배들을 위로했다. 식사를 마치자 장윤정은 개개인의 문제점과 개선 사항을 날카롭게 지적했고 잘한 점은 칭찬했다. 이어서 해수를 우승자로 선정했다.
텐아시아

사진=KBS '당나귀귀'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호영은 대왕 참치를 준비해 씨름단 손님을 맞았다. 이날 정호영은 단오장사 씨름대회를 앞두고 라이벌인 창원시청 씨름단과 함께 손님으로 찾아온 영암군 씨름단 김기태 감독을 위해 길이 2m, 무게 75kg으로 50인분에 달하는 초대형 참치를 준비했다.

톱을 이용한 거대한 참치 머리 분리를 시작으로 정호영의 해체 쇼가 시작되었고 김기태 감독 일행은 참치의 등살과 뱃살뿐만 아니라 특수 부위인 볼살, 가마살 등 눈앞에서 유혹하는 싱싱한 참치회에 군침을 삼켰다.

이후 정호영은 속살을 시작으로 끊임없이 회를 건넸고 남다른 먹성을 자랑하는 영암군 씨름단 김기태 감독, 윤정수 코치, 장성우 장사와 창원시청 씨름단 3인은 경쟁적으로 회, 초밥, 우동을 흡입, 총 313 그릇을 해치워 놀라움을 안겼다.

이 자리에서 경쟁심을 자극해 매출을 극대화한 정호영은 식사를 마치고 나가며 두 씨름팀 감독들이 서로 계산을 하겠다고 티격태격하는 상황을 이용, 다음 예약까지 잡아 감탄을 불러왔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