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범죄도시 2' 개봉 첫 주 355만…흥행 2위 '극한직업' 넘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대한민국 대표 범죄 액션 시리즈 '범죄도시 2'가 흥행 돌풍을 일으키며 역대 흥행 2위 '극한직업' 기록마저 넘어섰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8일 개봉한 '범죄도시 2'(감독 이상용)는 주말인 20~22일 관객 253만 4225명을 동원하며 개봉 첫 주에 누적 관객 수 355만 903명을 기록했다.

이는 마블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의 첫 주 관객 수 349만 7393명을 뛰어넘는 수치다. 무엇보다 '겨울왕국2'(2019) 이후 한국 영화와 외화를 통틀어 개봉 첫 주 최고 흥행 신기록을 세우며 한국 영화의 저력을 입증했다.

특히 '범죄도시 2'는 역대 흥행 2위인 1600만 관객 동원작 '극한직업'(2019)의 개봉 첫 주 기록인 313만 9563명 기록을 훌쩍 뛰어넘으며 코로나19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이전의 흥행 신기록을 다시 세웠다.

'범죄도시2'는 단 5일 만에 개봉 2일째 100만 돌파, 4일째 200만, 5일째 300만의 흥행 속도 및 개봉 첫날 관객 수, 개봉 첫 주 관객 수, 일일 관객 수에서 최다 관객 동원을 하며 무려 3년간 모든 한국 영화 흥행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이 같은 흥행 속도로 봤을 때 조만간 '반도'(2020)의 최종 스코어 381만 2455명도 뛰어넘을 예정이다.

앞서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흥행에 이어 한국 영화 '범죄도시 2'까지 흥행 기록을 연일 경신하며 극장가에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오랜만에 활기가 돌고 있다.

두 영화의 쌍끌이 흥행에 힘입어 5월이 채 지나기도 전에 전국 극장을 찾은 관객은 지난 2020년 1월 이후 처음으로 천만 관객을 넘은 1040만 8478명으로 집계됐다.

극장가에서는 전국 관객 수가 천만 명을 넘어갈 경우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월간 기준 흑자를 달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는 만큼 '범죄도시 2'의 이후 흥행세와 함께 이미 천만을 넘긴 5월 극장가에 관객이 얼마만큼 더 몰릴지 관심이 쏠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