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뷔와 지난해 열애설 난 '재벌 3세'…제니 절친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머니투데이

방탄소년단의 뷔(왼쪽)와 블랙핑크의 제니. /사진=머니투데이 DB, 제니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 뷔와 '블랙핑크' 제니의 열애설이 제기된 가운데, 지난해 10월 뷔와 열애설이 났던 재벌 3세가 제니의 절친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연예부 기자 출신 이진호는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뷔♥제니 제주 데이트…? 재벌녀 관계 소름 돋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BTS 뷔와 블랙핑크 제니가 열애설에 휘말렸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두 사람이 제주도에서 포착됐다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기 때문"이라며 "특히 뷔와 제니가 실제로 제주도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열애설은 일파만파 퍼졌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뷔와 제니의 관계에서 흥미로운 인물이 하나 더 있다"라며 "바로 파라다이스 그룹 창업주의 손녀 A씨다. 그녀는 제니와 절친으로 알려져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제니와 A씨는 파티에 참석해 함께 인증샷까지 남길 정도로 두터운 관계"라면서 "그런 A씨가 지난해 10월 뷔와 스캔들이 일었던 인물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뷔는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KIAF 2021 VVIP 프리뷰 행사에 참석했다. 당시 파라다이스 그룹 부회장과 그의 딸인 A씨가 뷔와 동행한 바 있다.

이진호는 "당시 뷔와 A씨가 동행하는 모습을 보이자 두 사람이 사귀는 사이가 아니냐는 설이 나왔다"라며 "하지만 뷔는 '한심해 욱 부르고 싶다'라는 글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리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사실상 열애설을 부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결과적으로 뷔는 절친 관계인 제니와 A씨 사이에서 모두와 열애설에 휘말렸다"라며 "시기상으로 불과 1년도 안 된 시점에서 말이다"라고 부연했다.

또 이진호는 지난해 12월 뷔가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처음 만들었을 당시, BTS 멤버 외 최초로 팔로우한 인물이 제니였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그는 "지난해 12월에도 뷔와 제니의 열애설이 제기됐지만, 당시 뷔가 '조작 실수였다'라고 해명해 넘어갔다"라며 "이번에 글과 사진이 공개되면서 뷔와 제니의 관계에 대한 관심이 다시 모아지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진호는 각 소속사의 대응에 대한 분석도 내놨다. 그는 "그동안 행보를 보면 소속사 측은 열애설이 사실이 아니면 '사실무근, 법적대응, 루머' 등의 입장 표명을 해왔다"라고 밝혔다.

이어 "(열애설이) 사실에 가까우면 '개인 사생활, 확인 불가능' 또는 아예 입장 자체를 내지 않았다"라며 "현재 양측 회사 모두 침묵 중이다. (소속사들이) 과연 어떤 입장을 낼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채태병 기자 ct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