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쓰오일 폭발 진상 규명하고, 국가산단 안전대책 수립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울산 시민단체 등 회견…사상자 보상·치료, 경영책임자 엄중처벌 촉구

사고원인 '가스역류'와 '원·하청 간 소통차질' 거론…"책임은 원청에"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된 '중대재해 없는 울산만들기 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에쓰오일 폭발사고 진상을 규명하고, 국가산업단지 안전대책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운동본부는 24일 오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가산단의 노후화에 따른 사고 위험 증가에도 불구하고 부실한 안전 관리를 매번 확인하면서 울산시민의 불안감도 더욱 높아지고 있다"라면서 "더는 중대재해로 죽거나 다치는 노동자가 생기지 않도록 3가지를 요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