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리그 '팬 프렌들리 클럽상', 팬들도 함께 뽑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장 팬 친화적인 구단에 시상…올해부터 팬 투표 20% 반영

연합뉴스

K리그 팬 프렌들리 클럽상 트로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에서 가장 팬 친화적인 구단에 주는 '팬 프렌들리 클럽상' 선정에 팬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4일 새로운 팬 프렌들리 클럽상 선정 방식을 도입해 팬 투표를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팬 프렌들리 클럽상은 팬 친화적인 활동을 가장 활발히 한 구단에 주는 상으로, 2013년 신설돼 올해로 10년 차를 맞았다.

K리그1, 2에서 시즌 중 각각 세 차례씩 선정하고, 시즌 종료 후 종합상까지 1년에 총 4번을 시상한다.

기존에는 100% 기자단 투표로 수상 구단이 뽑혔지만, 프로연맹은 올해부터 팬들의 의견도 직접 듣기로 했다.

연합뉴스

팬들과 함께한 대구FC의 유니폼 화보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마케팅 관련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1차 심사에서 구단들의 대표 활동 등을 평가해 K리그1, 2 각각 상위 5개 구단을 추리고, 이 후보들을 놓고 2차 기자단 투표와 팬 투표가 진행된다.

수상자는 심사위원회 평가(40%), 기자단 투표(40%)와 팬 투표(20%) 결과를 종합해 결정된다.

연말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시상하는 종합상은 1∼3차 득표 점수를 합산해 정하되, 각 회차에서 1위를 한 구단에는 가산점 10점이 붙는다.

올해 1차 팬 프렌들리 클럽상 팬 투표는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프로연맹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역대 수상 구단을 살펴보면 종합상을 제외하고 K리그1 대구FC가 가장 많은 8번을 수상했고, K리그2의 대전 하나시티즌과 부산 아이파크가 나란히 6번으로 그다음이다.

대구는 2019시즌과 2020시즌 유일하게 2회 연속 종합상도 거머쥐었다.

지난 시즌에는 K리그1 울산, K리그2 대전이 1∼3차와 종합상까지 모두 휩쓴 가운데, 올 시즌에도 팬들과 소통하려는 구단들의 노력이 계속된다.

연합뉴스

그라운드 개방한 성남FC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FC서울은 구단 자체 브랜드 맥주 '서울 1983'와 팝콘 등을 출시했고, 울산은 구단 자체 다큐멘터리 '푸른 파도'로 관심을 모았다.

전북 현대와 안산 그리너스는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Tiktok) 채널을 개설했고, 포항 스틸러스는 예능 콘텐츠 '퐝퐝'을 제작하는 등 MZ 세대를 겨냥한 뉴미디어 콘텐츠도 눈길을 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선수들과 팬들이 함께 하는 '스킨십 활동'도 활발히 펼쳐지고 있으며, 구단들은 각종 홈 경기 이벤트는 물론 '울진-삼척 산불 피해 기부'(김천 상무), '결식 아동 식사 지원'(부천FC) 등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사회 공헌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boi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