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진욱♥이연희, 본격 결혼 준비 돌입…심장 떨리는 상견례 예고 ('결혼백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차혜영 기자]
텐아시아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결혼백서’에서 성공적으로 예비부부가 된 이진욱과 이연희가 본격적인 결혼 준비에 돌입한다. 제작진은 그 첫 번째 퀘스트인 상견례를 예고하며 “특히 눈치가 조금 없는 이진욱의 맹활약을 기대해 달라”는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를 남겨 이목을 끈다.

지난 23일 첫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결혼백서’에서 2년 동안 뜨겁게 연애한 ‘서준형’(이진욱 분)과 ‘김나은’(이연희 분)이 예비부부로 거듭났다. 프러포즈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평생 못 잊을 각종 해프닝이 있었지만, “나랑 결혼해줄래?”라는 준형에게 나은이 고개를 끄덕이며 감동의 눈물로 화답한 것. 성공적으로 결혼을 약속한 두 사람은 “우여곡절이 있었으니 더 동화 같다. 둘이 함께라면 행복할 것”이란 미래를 꿈꿨다.

남친과 여친에서 예랑이, 예신이가 된 준형과 나은이 오늘(24일) 공개될 2회부터 본격적으로 결혼 준비를 시작한다. 이에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URL)에 따르면, 그렇게 성사된 “첫 번째 관문”이 바로 양가 상견례. 그런데 환상적인 꿈에 젖어 행복한 미소가 떠날 줄 몰랐던 나은의 얼굴에 걱정이 가득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 이유는 부모님도 그렇지만, 준형도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기 때문. 준형은 엄마 ‘박미숙’(윤유선)에겐 상견례 전 “예단, 예물 이야기하지 말라”며 ‘밉상’ 경고를 했다가 스매싱을 당하고, 급기야 “어머님도 만만치 않다”는 발언으로 나은의 엄마 ‘이달영’(김미경 분)을 당황케 한다. ‘천상계 얼굴과 신의 직장’을 가졌지만, 눈치만은 못 가진 듯한 준형이 제작진의 예고대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더욱 기대되는 대목이다.

이와 더불어 사전 공개된 스틸컷에선 엄마들의 묘한 신경전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내 자식이 최고”라는 생각만 같을 뿐, 살아온 환경도 성격도 극과 극인 달영과 미숙의 엄마 전쟁과 함께 K-드라마의 어머니를 대표하는 김미경과 윤유선의 연기 전쟁 역시 주목해야 할 포인트다.

‘결혼백서’ 제작진은 “보는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했던 프러포즈가 성공적으로 끝났지만, 지난 회차에서 예고된 대로 본게임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대한민국에서 살고 있는 예비부부들도 어려운 관문 중 하나라고 생각하는 상견례를 준형과 나은이 무사히 치러낼 수 있을지, 그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를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동화 속 해피엔딩처럼 고생 끝 행복 시작일 것만 같았던 30대 커플의 결혼 준비 과정에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현실 공감 로맨스 ‘결혼백서’ 2회는 24일 화요일 오후 7시 카카오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