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칸에서 베일 벗은 박찬욱표 멜로...호평 쏟아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박찬욱 감독이 6년 만에 선보이는 영화 '헤어질 결심'이 칸 영화제에서 베일을 벗었습니다.

박찬욱 감독 특유의 '매운맛'을 뺀 수사 멜로극으로, 관객과 외신의 호평이 쏟아지면서 수상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찬욱 감독이 6년 만에 새 작품을 들고 칸 영화제를 찾았습니다.

올해는 주연 배우 박해일, 탕웨이와 함께 레드카펫을 밟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