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근, 부상 후 근황…"귀국 후 재활 치료 필요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해군 특수전전단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 측이 근황을 전했다. 이근 유튜브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군 특수전전단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 측이 근황을 전했다. 앞서 이근이 부상을 치료하기 위한 목적으로 귀국할 예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지난 22일 이근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관리자는 이근이 자기공명영상(MRI) 기계에 누워 검사를 받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관리자는 "이근 대위님의 주치의는 부상이 심각하진 않지만 집중 치료와 몇 달 간의 재활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근 대위님은 병가를 내고 한국에서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며 "부상을 회복한 뒤 한국 정부의 허락 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대신 근황을 알렸다.

최근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이근은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당했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이근의 부상과 관련 치료를 목적으로 귀국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근이 한국으로 돌아온다면 처벌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앞서 이근이 정부 허가 없이 무단으로 여행금지 국가에 방문·체류해 여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당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이근의 우크라이나 입국 확인 후 조치를 취했으나 이근은 우크라이나 정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면서 변호사 선임을 전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