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스코, 세계 최대 철강기업 아르셀로미탈 연합 대항마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패권 경쟁 본격화···美제제 해소 기대감

글로벌 철강기업들이 탈(脫) 중국에 속도를 내고 있다. 중국이 쥐고 있는 글로벌 철강제품 가격결정권을 가져와 철강시장 패권을 거머쥐겠다는 움직임이다. 중심에는 아르셀로미탈·일본제철 연합과 포스코·크라카타우 연합이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룩셈부르크의 세계 최대 철강기업 아르셀로미탈은 최근 인도네시아 철강회사 인디안 스틸 코퍼레이션(Indian Steel Corporation) 인수자금으로 800억 루피(약 1조3000억원)를 제시했다.

이는 인수 경쟁자들 중 가장 높은 금액이며, 아르셀로미탈은 이 금액을 채권단인 은행에 선지급하겠다고 밝히면서 인수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고 있다.

2019년 12월 에사르 스틸(Essar Steel), 지난해 6월 우텀 갈바 스틸(Uttam Galva Steel) 등 인도네시아 제강사 두 곳을 인수한 아르셀로미탈은 현지에서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 인수에 열을 올리고 있다. 에사르 스틸과 우텀 갈바 스틸은 파산 절차를 진행 중이었으며, 인디안 스틸 역시 지난해 10월 법원에서 파산 선고를 받았다.

업계는 아르셀로미탈이 인도네시아 내에 ‘철강제국’을 만드려 한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 회사의 인도네시아 투자 파트너는 국내 철강사들의 최대 경쟁사인 일본제철이다.

코로나19 대유행 시작과 함께 대두된 공급망 붕괴, 원자재 가격 상승 현안은 세계 시장에서 자원 패권의 중요성을 더욱 부각시켰다. 특히 철강제품 시장에서 세계 수요 중 절반을 공급하는 중국의 힘이 막강해짐에 따라 글로벌 철강기업들은 이를 견제하기 위한 방법을 고민해 왔다.

대안은 새로운 글로벌 철강거래소다. 구체적으로는 상하이항 철강거래소를 대신해 아시아 역내 철강제품 가격결정권을 갖는 것이다. 아르셀로미탈과 일본제철의 최근 행보는 이를 위한 포석으로 해석되고 있다. 글로벌 철강거래소의 최우선 조건은 거래량으로, 이들 기업이 공격적인 생산 능력 확대에 힘쓰는 이유다.

이들의 대항마가 국내 기업인 포스코다. 포스코는 인도와 인도네시아를 거점으로 철강 생산량을 확대하고 있으며, 특히 전기차 시장 선점에 속도를 내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페어몬트호텔에서 열린 ‘한·아세안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해 2027년까지 크라카타우 포스코를 통해 35억 달러(약 4조4000억원)를 투자해 철강 생산 연 1000만 톤(t)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투자는 생산능력 확대뿐 아니라 전기차 강판, 친환경 철강 등 개발에도 사용된다.

인도에서는 아다니 그룹과 손잡고 50억 달러(약 6조3000억원) 규모 제철소 설립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투자금은 친환경 제철소 설립에 집중 투입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그린철강’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목표다.

두 연합 간 싸움 결과를 예측하기는 힘들지만 M&A를 통한 생산량 확대에 집중하는 아르셀로미탈 연합과 비교해 포스코 측 전략이 더 미래지향적이라는 데 무게가 실리고 있다.

다만 포스코가 아시아를 넘어 세계 전기차와 그린철강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장애물이 있다. 미국 정부의 철강 규제가 그것인데, 현재 미국 정부는 국내산 철강에 대해 3년 평균치 대비 70%만 수출을 허락하는 ‘쿼터제’를 시행 중이다. 이는 현지 공장에 철강제품을 조달하는 수준밖에 안 되기 때문에 차세대 철강 제품 수출은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다.

다행인 점은 올해 초까지도 한국산 철강 규제에 부정적인 태도를 취하던 미국 상무부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이후 다소 긍정적인 태도로 전환했다는 것이다.

한 철강업계 관계자는 “포스코 등이 아시아에서는 선방하고 있지만 여전히 미국 등 서방국가에 대한 영향력이 약한 상황”이라며 “특히 현대자동차그룹이 대규모 전기차 투자를 진행하는 만큼 핵심 자재인 강판을 공급하기 위해서라도 규제 완화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현 기자 minus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