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정부, 경찰청장 후보군 싹 바꿨다…속도·물갈이·안배 '방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존 치안정감 7명 중 5명 교체 수순…이례적 빠른 인사 시점

입직경로, 지역 다변화…첫 여성청장 탄생 가능성도 관심

힘 빠진 경찰대, 수사라인…'검수완박' 따른 통제 강화?

'경찰 술렁' 치안정감 인사…김광호·우철문·윤희근·송정애·박지영 승진
정부가 24일 단행한 경찰 고위직 인사는 이례적인 빠른 속도, 차기 경찰청장 후보군의 재편, 입직경로·지역의 안배 등의 특성을 지닌 것으로 해석됩니다. 현직 치안정감이 대거 교체되는 '물갈이' 인사와 동시에 새 정부 친정 체제를 구축하려는 것으로 보이고, 문재인 정부에서 주류를 형성했던 경찰대 및 수사라인의 힘을 빼면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시행 후 경찰 통제 강화 의도도 엿보입니다.
노컷뉴스

(왼쪽부터) 송정애, 윤희근, 우철문, 김광호, 박지영. 경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왼쪽부터) 송정애, 윤희근, 우철문, 김광호, 박지영. 경찰청 제공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경찰 고위직 인사는 이례적인 속도, 차기 경찰청장 후보군 재편, 입직경로·지역안배 무게 등의 특성을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현직 치안정감이 대거 교체되는 '물갈이' 인사와 동시에 새 정부 친정 체제를 구축했으며, 주류를 이루는 경찰대 및 수사라인의 힘을 빼면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시행 후 경찰 통제 강화 의도도 엿보인다.

정부는 24일 김광호 울산경찰청장(58), 우철문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수사기획조정관(53), 윤희근 경찰청 경비국장(54), 송정애 경찰청 경무인사기획관(59), 박지영 전남경찰청장(59)을 치안정감으로 승진 내정하는 경찰 고위직 인사를 단행했다. 새 치안정감들의 보직은 시도 자치경찰위원회 협의 과정을 거쳐 이르면 이번 주 정해진다.

노컷뉴스

김창룡 경찰청장.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창룡 경찰청장. 국회사진취재단
김창룡 경찰청장의 임기는 오는 7월23일까지다. 치안정감은 경찰청장 바로 아래 계급으로 모두 7자리이며, 차기 경찰청장 후보군으로 꼽힌다.

임기가 내년 2월 말까지인 국가수사본부장을 제외하고 상당수 치안감이 옷을 벗게 될 전망이다. 이번 인사를 두고 차기 경찰청장을 임명하기 위한 '물갈이' 인사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정권이 바뀌더라도 기존 치안정감 후보군 중에 경찰청장 인사를 하고 이후 경찰 고위직 인사를 단행하는 게 일반적이기에 이례적인 인사라는 평이 나온다.

경찰 관계자는 "인사 자체가 전격적이라고 볼 수 있다"며 "조직 내부가 술렁이는 분위기"라고 귀띔했다.

승진 인사 시점은 빠르지만 인사 면면을 보면 지역과 출신 안배 등을 고르게 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기존 치안정감 7명 중 5명이 경찰대 출신이었지만, 이번 치안정감 승진 내정자 중 경찰대 출신은 2명이며, 3명은 순경·간부후보·고시 출신이다. 다양한 출신들에게 문을 열어주자는 새 정부의 기조가 엿보인다. 지역 역시 김광호(울산), 송정애(대전), 윤희근(청주), 유철문(김천), 박지영(광주) 등 TK 1명, PK 1명, 충청 2명, 호남 1명으로 이뤄져 있다.

이번 인사에서 특히 눈길을 끄는 인물은 송정애 본청 경무인사기획관이다. 그는 경찰 최하위 계급인 순경으로 시작해 충남청 여성청소년계장, 충남 당진경찰서장 등을 거친 뒤 2018년 '경찰의 별'로 불리는 경무관으로 승진했다. 이후 치안감으로 승진해 이은정 전 경무인사기획관, 이금형 전 생활안전국장에 이어 경찰청 본청 역대 세 번째 여성 국장이라는 기록을 세운 바 있다. 경찰 조직 내 '유리천장'을 뚫고, 첫 여성 경찰청장이 탄생할 지가 관심사다. 다만 정년이 얼마 남지 않은 점이 관건이다. 생활안전, 경무 쪽에서 주로 근무하면서 조직 내 확고한 여성 리더십을 구축한 인물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김광호 울산청장은 서울대를 졸업하고 1991년 제35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한 뒤, 2004년 경정 특채에 지원해 경찰로 전직했다. 경찰청 정보1과장과 광진서장, 경찰청 복지정책담당관을 지내고 경무관으로 승진해 부산해운대서장, 경찰대학 학생지도부장, 경찰청 대변인 등을 역임했다. 치안감 승진 뒤 경찰청 사이버수사국장을 거치고 울산경찰청장으로 이동했다. '정보홍보통'으로 탁월한 업무 능력과 부드러운 성품으로 조직 내 신망을 받고 있다.

윤희근 본청 경비국장은 경찰대(7기)를 졸업하고 1991년 경위로 임용된 후 충북청 정보과장, 제천경찰서장, 경찰청 경무담당관, 서울 수서경찰서장, 서울청 정보1과장, 서울청 정보2과장, 서울청 정보관리부장 등을 역임했다. 경비국장으로서 이번 용산 대통령 집무실 이전 관련 업무를 원활하게 이끌었으며 조직 내 덕망과 신뢰도도 높다.

우철문 본청 국수본 수사기획조정관은 경찰대(7기)를 졸업하고 1991년 경위로 임용된 후 서울청 기획예산계장, 경찰청 인사과장·생활질서과장, 서울 서초경찰서장, 경찰청 범죄예방정책과장을 거쳤다. 2018년 경무관으로 승진한 뒤에는 제주경찰청 차장, 경찰청 자치경찰정책관 등을 역임했다. 생활안전, 기획통으로 업무 능력이 탁월하고 조직 내 신망도 두텁다는 평가가 나온다.

박지영 전남청장은 조선대 졸업 이후 제41기 경찰간부후보생 시험에 합격해 1993년 경위로 임용됐다. 경찰청 교육담당관, 담양경찰서장, 용인동부경찰서장, 서울양천경찰서장, 경찰청 감찰담당관을 거쳤으며 경무관으로 승진한 뒤에는 전북청 제1부장, 경찰청 정보화장비정책관을 지냈다. 치안감 승진 후에는 중앙경찰학교장을 거쳐 전남청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감사, 경무 쪽 업무를 주로 담당했다.

이번 승진 인사에서 수사 라인은 보이지 않는 상태다. 이를 두고 '검수완박' 이후 경찰 수사 권한 확대를 견제하는 동시에 통제를 강화하는 측면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한편 기존 치안정감 7명 중 5명이 바뀌는 가운데 누가 잔류할지도 관심사다. 남구준 국수본부장이 자리를 지킨다면 잔류 인원은 1명밖에 되지 않는다. 최승렬 경기남부경찰청장(간부후보 40기)과 유진규 인천경찰청장(경찰대 5기) 등의 잔류 가능성이 거론된다.

차기 경찰청장 임명은 다음 달 초중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이미 능력 부분에선 모두 신망이 높은 후보군이기에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