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결별' 임수향 '이혼' 성훈, 밀착 임산부 요가에 발그레... "우리 끝낼까요?"(우리는 오늘부터) [SS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싱글육아를 결심한 성훈이 이혼하고, 출산을 결심한 임수향도 약혼자 신동욱에게 결별을 고했다. 혼자가 된 둘이 함께 임산부 요가를 하는 모습이 그려져 새로운 러브라인에 기대가 모아졌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극 '우리는 오늘부터'에서 뜻밖의 임신을 한 오우리(임수향 분)와 유일한 2세를 기다리는 라파엘(성훈 분)을 둘러싼 상황이 변했다.


라파엘은 이혼을 하지 않으려고 온갖 악행을 벌인 이마리(홍지윤 분)와 인연을 끊으려 했지만, 마리는 "이혼소송으로 가면 시간 오래 걸려. 내가 양육권 소송까지 제기해볼까"라며 위협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마리의 엄마가 집안에 가둬놓은 박두팔(김사권 분)이 또 걸림돌이 됐다. 이혼을 부탁하기 위해 라파엘이 마리의 집을 갑자기 찾아온 가운데, 묶여있던 박두팔이 "살려달라" 소리를 쳤고, 이를 확인하려는 라파엘을 내보내려다 마리는 이혼서류에 사인을 해버렸다.


라파엘은 이마리와 이혼 후 설레는 마음으로 아기방을 꾸미며 기뻐했다. 오우리를 불러 손수 꾸민 아기방을 보여주고는 "나 이혼했다. 혼자지만 둘보다 더 잘 아이 키우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쁜 마음으로 방을 보고나온 오우리는 이마리를 마주쳤고, 이마리는 "내 불륜 알고도 덮어준게 이강재(신동욱 분)야"라고 폭로했다. 오우리는 약혼자 이강재가 자신이 아이를 직접 키우겠다고 할까봐 이마리가 벌인 일을 상부에 보고하기 조차 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


집으로 돌아와 "강재오빠가 나 때문에 거짓말을 했어. 너무 미안해"라며 오열했던 오우리는 결국 웨딩촬영을 하러갔다가 이강재에게 이별을 고했다. "이제 그만하자"는 오우리의 말에 이강재는 "너 그말 진심이면 내 눈 보면서 똑바로 말해"라고 했지만, 오우리는 기어이 돌아섰다.


한편 이어진 예고편에서 오우리와 라파엘이 아이를 위해 태교 요가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이는 엄마의 감정을 고스란히 느낀다"며 오우리의 뒤에서 라파엘이 동작을 돕는 부부요가 프로그램이었는데, 밀착한 동작에 두 사람 모두 당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우리는 병원에서 조기 유산할 수 있다는 경고를 들었고, 라파엘이 걱정에 빠진 우리를 위해 서프라이즈 파티를 열어주고 "우리 이제 그만할까요?"라고 말하는 모습이 예고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 | SB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