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동주 "납작한 힙 무서워…화장실 갈 때마다 스쾃 10번씩"('랜선뷰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심언경기자] 미국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몸매 관리 비결을 공개한다.

25일 방송되는 케이스타 예능프로그램 ‘랜선뷰티’에는 서동주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박은혜는 “원래부터 이런 거냐 아니면 노력해서 만들었냐”며 서동주의 몸매를 극찬한다. 이에 서동주는 “원래 살이 잘 안 찌는 체질이기도 하고, 노력도 많이 한다”고 답한다.

서동주는 호텔 화장실에서 양치질을 하면서도 스쾃을 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에 그는 “예전에 로펌에서 일했을 때 12시간 가까이 앉아만 있을 때도 많았다”며 “당시 제 상사가 로펌에 온 걸 환영한다면서 5년 뒤 떠날 때쯤에는 탈모와 납작한 힙을 얻게 될 것이라고 예언했다. 그게 너무 두려웠다”며 틈틈이 관리하는 이유를 밝힌다.

이어 “(당시)화장실에 갈 때마다 10번씩 스쾃을 했다. 그래도 2시간에 한 번씩은 자리에서 일어나니까, 그 틈을 이용해서 몸을 풀어줬고 하루 지나고 나면 100개씩 스쾃을 한 날도 있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MC 박은혜, 수경, 이수정은 “역시 ‘갓벽’에는 이유가 있다”고 입을 모은다.

‘랜선뷰티’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notglasses@sportsseoul.com
사진|케이스타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