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POP초점]'음주운전 인정' MC딩동, 도주+警 위협할 땐 언제고‥예상된 결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C딩동/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김나율기자]MC딩동이 첫 공판에서 음주운전 후 도주 혐의를 인정했다. 어차피 인정했어야 하는 일을 더 키워 질타를 받고 있다.

지난 24일 서울북부지법 형사합희13부(부장판사 오권철)는 도로교통법 위반,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MC딩동의 첫 공판을 열었다.

이날 MC딩동은 혐의를 모두 인정해 눈길을 끌었다. 또 당시 피해를 입었던 경찰관과 합의했다고 변호인 측은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17일 오후 9시 30분께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인근에서 경찰에 적발됐다. 그러나 MC딩동은 경찰의 정차 요구에 응하지 않고 경찰차를 들이받고 도주했다. 그 과정에서 경찰관을 위협하기까지 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MC딩동은 음주운전 후 도주하며 경찰과 약 4시간 동안 추격전을 벌였다. 당시 MC딩동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8%였다.

음주운전한 것도 용서받지 못할 행동인데, 경찰차를 들이받고 위협하며 도주까지 한 사실은 대중들을 분노하게 했다.

그러나 반성도 없이 MC딩동은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진행하는 등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결국 MC딩동은 KBS2 '불후의 명곡',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까지 취소됐다.

이에 MC딩동은 "집 근처에서 술을 마셨고 집 근처라 안일한 생각에 자차로 귀가하던 중, 면허 취소 해당 수치가 나오게 됐다. 이유를 불문하고 뼛속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다"라고 사과했지만, 뒤늦은 사과에 대중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MC딩동은 음주운전 혐의로 끝날 일을 도주, 위협, 반성 없는 태도로 더 논란을 키웠다. 첫 공판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곤 하지만, 매우 오랜 자숙이 필요하지 않을까. 당분간 MC딩동을 방송에서 보기 어려울 듯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