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돈바스 교전 격화…"러 최후 공세일 수도…시간은 우크라 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활건 120㎞내 공방…우크라 '러 보급차질' 노린 버티기

양측 모두 "동부 소도시 전투 결과, 전쟁 명운과 직결"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현재 동부 전투가 전쟁의 마지막이 될 격전일 수 있다는 국면 진단이 나온다.

러시아가 침공 목표를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로 축소한 지 한 달째 소모전을 거듭하면서 보급 문제가 불거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현재 전투는 슬라뱐스크, 크라마토르스크, 세베로도네츠크 등 동부 3개 소도시에 집중되고 있다. 이들 도시는 러시아가 수도 키이우 공략에 실패한 뒤 설정한 새 목표인 돈바스 지역(도네츠크·루한스크 등 2개주) 전체 점령을 위해 장악해야 할 요충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