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손으로 목 그으며 '끽'…이준석 "제 정신 아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이번에 지면 정치 생명이 끝난다”며 지지를 호소한 것을 두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제발 이성적인 선거운동을 했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23일 이 후보의 지역구 유세 기사를 인용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유세에서 한 시민에게 “투표하면 이긴다“며 “이번에 이재명 지면 정치생명 끝장난다. 진짜요”라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는 손으로 자신의 목을 긋는 동작을 하면서 “끽”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이번 선거는 계양주민의 관점에서 계양을 발전시킬 사람을 뽑아야 한다”며 “자신의 정치생명 운운하며 정치를 희화화하는 것은 제정신이 아닌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페이스북에 “민주당의 이번 지방선거 목표는 ‘이재명 일병 살리기’라는 사실을 온몸으로 실토하고 계시기 때문”이라며 “감출 수 없는 경박스러움은 덤”이라고 비난했다.

박 대변인은 “아무렴 총괄선대위원장 직함까지 달고계신 분이 다른 지역에 도움을 주기는커녕 ‘나 먼저 살아야겠다’며 밭갈이 헬프 콜을 치는 꼴이라니”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언제나 부끄러움은 지켜보는 국민들의 몫이라는 사실이 개탄스러울 따름이다”며 “아무튼 오늘도 ‘나를 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약속 하나만큼은 기가 막히게 지키고 있는 이재명 후보다”고 꼬집었다.

김기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도 같은 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이 후보는 대선에서 패배하자마자 자숙하기는커녕 곧바로 방탄조끼를 입겠다면서 국회의원 후보로 공천받아 따뜻한 안방으로 들어앉았다”며 질타했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인천 계양을에서는 이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

계양을이 민주당 텃밭으로 분류되는 지역이라는 점, 윤 후보의 인지도가 낮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이다. 이 후보 캠프는 최근 박빙세 여론조사가 잇달아 발표되자, 유세 방식을 바꾸고 지역 주민들과 수시로 만나는 비공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이 후보와 함께 유세에 나섰던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23일) 이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고 김해에서 밤 8시 비행기로 올라왔다”며 “밤 9시가 넘었지만, 곧바로 선거운동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김 의원은 “예정된 시간을 다 채우고 그만 들어가자고 말씀드렸다. 그런데, 이재명 후보는 ‘괜찮다고 먼저들 들어가라고, 자신은 한 분이라도 더 만나고 가겠다’고 했다”며 “그렇게 하다 보니 자정이 넘는 시간까지 선거운동을 하게 되었다”라고 했다.

또한 그는 “늘 그랬듯이 이재명은 최선을 다하고 있다. 누구보다도 절박하게 뛰고 있다. 그의 진심이 인천 계양 주민들에게 그대로 다 전해졌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결과를 쉽게 예상할 수 없는 정말 박빙의 선거다. 언론에서는 이번 선거에 이재명의 정치생명이 걸렸다고 평가한다. 옆에서 지켜보는데 너무 짠하다”고 했다.

나아가 그는 “그냥 막연하게 선거가 잘 될 것이라고 지켜만 보시면 정말 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객관적으로 박빙, 어려운 선거다. 모두가 절박한 마음으로 간절하게 도와야 이길 수 있는 선거다”라고 호소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