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부 ‘디스플레이 초격차 R&D 전략’ 하반기 발표... 국가전략기술 지정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가 4차산업혁명 시대의 필수전략기술인 디스플레이 분야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디스플레이 초격차 R&D 전략(가칭)’ 수립한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25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총괄기획위원회 착수회의를 개최하고 민관 R&D 투자, 인력 양성 및 연구 인프라 구축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디스플레이 초격차 R&D 전략 수립 총괄위원회는 이신두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위원장을 맡았다. 정부는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올해 하반기 중 ‘디스플레이 초격차 R&D 전략’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조선비즈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디스플레이는 반도체와 함께 국가경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산업이다. 하지만 최근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면서 업계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2020년 한국의 디스플레이 산업은 매출액 기준으로 세계 시장에서 36.6%의 점유율을 기록해, 2004년 이후 처음으로 2위로 하락했다. 1위는 중국이었다.

이러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연구개발 및 시설 투자를 강화와 함께, 새로운 디스플레이 시장의 창출과 선점이 필요한 상황이다. 대표적으로 개인∙공간 맞춤형 디스플레이, 초현실 공간구현 디스플레이, 친환경 그린 디스플레이 등이다.

이에 정부는 디스플레이를 필수전략기술로 지정하고 국정과제에 포함해, 초격차 기술 확보를 목표로 집중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국가전략기술 지정을 위해서도 힘을 쏟기로 했다.

국가전략기술은 기존 일반 투자, 신성장원천기술 투자에 비해 세제 인센티브가 대폭 확대된다. 예를 들어 일반 기술의 시설투자는 대기업 기준 공제율이 1%에 그치지만, 신성장 원천기술 투자의 경우 대기업은 투자 비용의 최대 3%, 중견기업 5%, 중소기업 12%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또 직전 3년 평균 투자액을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는 3%의 추가 공제 혜택도 제공한다.

하지만 국가전략기술에 적용될 경우, 대기업의 시설투자 세액공제율은 6%로 2배 증가한다. 중견기업은 8%, 중소기업은 16%까지 공제를 받을 수 있다. 또 초과 투자액에 대해서는 1%P 늘린 4% 추가 공제혜택을 제공한다.

과기정통부는 중장기적으로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초격차 원천기술과 대체불가 기술 확보를 중심으로 연구개발 투자 및 인력 양성 등 정책적 지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약 20년 전에 21세기 프론티어사업 등 대형 국책R&D를 통해 OLED 등 혁신기술을 선제적으로 지원해 신시장 창출․선점에 큰 기여를 했으나, 이후 후속사업 부재로 차세대 기술을 꾸준히 발굴하지 못해 아쉬움이 있다”며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에서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차세대 기술 개발과 인력 양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고 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이종호 장관과 이신두 교수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추혜용 부사장, LG디스플레이(034220) 강인병 부사장, 박상희 KAIST 교수(정보디스플레이학회장), ETRI 이정익 본부장 등 산학연 전문가 15명이 참석했다.

박성우 기자(foxpsw@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