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분기 외국인 국내투자 255억달러 감소…증권투자에서 급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나라 대외금융자산 109억달러 증가…내국인 직접투자가 견인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1분기 외국인의 국내 투자가 감소했다. 직접투자는 소폭 증가했지만 증권시장 부진으로 증궈투자가 크게 줄어든 탓이다.

25일 한국은행의 '2022년 1/4분기 국제투자대조표(잠정)'에 따르면 1분기 외국인이 국내투자(대외금융부채)는 1조4천933억달러로 전분기말 대비 255억달러 감소했다.

국내주가하락, 미 달러화 대비 원화가치 하락 등 비거래요인 영향으로 증권투자가 크게 줄어든 탓이다. 외국인이 국내 증권투자는 전분기말 대비 504억달러 감소했다. 반면 직접투자는 채무상품직접투자가 늘며 전분기말 대비 4억달러 증가했다.

아이뉴스24

대외금융자산추이 [사진=한국은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대외금융자산은 2조1천893억달러로 전분기말 대비 109억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는 전분기말 대비 203억달러 증가했다. 거주자를 중심으로 지분투자가 153억달러 증가한 덕분이다. 증권투자는 240억달러 감소했다. 글로벌 주가 하락 및 미 달러화 대비 주요국 통화가치가 하락한 탓이다.

대외채권은 1조798억달러로 전분기말 대비 5억달러 감소했다. 만기별로 단기 대외채권은 예금취급기관의 현금 및 예금 증가로 59억달러 증가하고, 장기 대외채권은 기타부문의 부채성증가로 63억달러 감소했다,

부문별로 예금취급기관과 기타부문에서 각각 25억달러, 35억달러 증가한반면 일반정부와 중앙안은행은 각각 12억달러, 53억달러 감소했다.

1분기말 대외채무는 6천541억달러로 전분기말 대비 217억달러 증가했다. 만기별로 단기외채 는 예금취급기간의 차입금과 일반정부의 부채성증가로 102억달러 증가하고, 장기외채는 일반정부 및 예금취급기관의 부채성증가로 115억달러 증가했다.

부문별로 일반정부에서 72억달러, 예금취급기관에서 108억달러, 기타부문에서 61억달러 증가하고 중앙은행에서 24억달러 감소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