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투데이TV]'그린마더스클럽' 김규리, 로이 아들과 첫대면..긴장 역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그린마더스클럽' 김규리가 로이(최광록)와의 새 출발을 위한 첫 번째 관문에 돌입한다.

대망의 결말만을 남겨둔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 측은 25일 레아(김규리 분)가 루이(로이(최광록) 분)와 함께 아들 앙리(신서우 분)를 만나는 현장을 포착했다.

앞서 프랑스에서부터 서로를 사랑했지만 현실의 벽에 부딪혀 원치 않는 이별을 해야만 했던 레아와 루이는 한국에서 재회, 핑크빛 미래를 설계하기 시작했다. 보는 이들마저 애틋하게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그들에게 깊은 인연이 얽혀 있음을 짐작케 했던 터.

이에 공개된 사진 속에는 레아와 루이, 그리고 앙리 세 사람의 첫 대면이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루이와 앙리를 기다리고 있는 레아에게선 이전에 없던 초조함, 설렘, 떨림이 뒤섞인 감정이 읽힌다. 자유로운 영혼같던 레아이지만 앙리와의 만남을 앞두고 긴장한 기색이 역력하다.

이윽고 장소에 도착한 루이와 앙리, 세 사람 사이에 어색한 기류가 흐른다. 특히 죽은 엄마 서진하(김규리 분)와 닮은 외모의 레아를 어떻게 이해할지 앙리의 마음이 가장 중요한 포인트. 또한 이미 부모에게서 알게 모르게 많은 상처를 받은 앙리가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나 새엄마가 될 레아에게 보일 반응은 어떨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등 돌린 채 각자의 상념에 잠긴 레아와 루이를 통해 앞선 만남이 순조롭지 못했음을 추측하게 한다. 먼 길을 돌아 다시 만났으나 가족이 되기 위해선 넘어야 할 문제가 산적해 있다. 두 사람은 과연 슬기로운 답을 찾아낼 수 있을까.

한편 JTBC '그린마더스클럽'은 오늘(25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