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필모♥’ 서수연, ‘만삭 오해’ 둘째 임신 고충 “피 안 통해 너무 힘들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임혜영 기자] 배우 이필모의 아내 서수연이 D라인과 함께 임신 중 고충을 드러냈다.

서수연은 25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남대문 가서 담호 옷 몇 개 사고.. 실질적인 메인은 삼겹살 크크크”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수연은 남대문으로 외출을 나선 모습으로, 흰색 원피스에 카디건, 샌들로 세련된 임부복 패션을 선보였다.

서수연은 볼록하게 나온 D라인을 손으로 잡은 채 행복한 임산부의 면모를 뽐냈으며, “벌써 몸이 너무 힘들어 큰일이에요.. 피가 안 통해”라고 덧붙이며 둘째 임신 고충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서수연과 이필모 부부는 TV조선 '연애의 맛'을 통해 인연을 맺어 결혼했으며 슬하에 아들 담호 군을 두고 있다. 서수연은 청담동에서 고급 레스토랑을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근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고 있다.

/hylim@osen.co.kr

[사진] 서수연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