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발의 15년 만에 '반쪽'으로 열린 차별금지법 공청회 [TF사진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 법안심사제1소위원회에서 차별금지법(평등에 관한 법률) 제정 관련 공청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차별금지법이 정부안으로 발의된 지 15년 만에 처음으로 공청회가 열렸지만 국민의힘 소속 위원들은 여야 간의 합의되지 않은 점을 들어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국회=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차별금지법 공동발의자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날 공청회장 앞에서 ‘차별금지법 즉각 제정’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 법안심사제1소위원회에서 차별금지법(평등에 관한 법률) 제정 관련 공청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차별금지법이 정부안으로 발의된 지 15년 만에 처음으로 공청회가 열렸지만 국민의힘 소속 위원들은 여야 간의 합의되지 않은 점을 들어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더팩트

차별금지법 발의 15년 만에 열린 공청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공청회에는 홍성수 숙명여대 법학부 교수, 조혜인 변호사, 김종훈 대한성공회 신부 세 명이 민주당 추천 진술인으로 참석했다. 국민의힘 소속 위원은 여야 합의되지 않은 점을 들어 진술인 추천을 하지 않고 공청회에도 보이콧으로 대응했다.

더팩트

이날 진술인으로 나선 김종훈 대한성공회 신부, 조혜인 변호사, 홍성수 숙명여대 법학부 교수(왼쪽부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김종훈 성공회 신부가 ‘그리스인들의 차별금지법 적극지지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공청회에 불참한 국민의힘 소속 위원의 의석이 비어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박주민 소위 위원장이 온라인으로 접수된 다양한 의견들을 전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