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나는 솔로' 8기 정숙, 조선족 루머 부인 "연변 유학, 좋은 기회"(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나는 솔로' PD가 8기 정숙의 조선족 루머를 부인했다.

지난 24일 남규홍 PD는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 커뮤니티를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남PD는 "8기 출연자 정숙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과 억측 때문에 본인이 상처와 스트레스를 받아서 제작진이 부득이하게 정확한 사실을 알려드리고자 한다"며 정숙의 중국인, 조선족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정숙은 충남 청양이 고향인 한국인이다. 중국으로 유학가기 전 서울에서 초등학교 중학교를 다녔고 14세 때 중국으로 가서 가야금과 중국어를 배우고 3년 반 유학생활을 하였다. 18세에 귀국하여 검정고시를 거쳐 정시와 가야금실기 시험을 통해 정식으로 중앙대 국악대 국악관현악과(가야금전공)를 입학하고 졸업하였다"고 전했다.

남PD는 연변에 아는 지인을 둔 큰 이모 때문에 정숙이 연변 예술학교로 가야금을 배우러 갔으며 가야금에 대한 열정으로 음악인생에 올인하다 결혼 적령기에 결혼상대자를 만나러 솔로나라를 찾았던 것뿐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남PD는 "제발 흥미위주의 낭설과 루머를 유튜브나 커뮤니티를 통해 무분별하게 유포하는 상황은 자제해달라. 나는 솔로 프로그램과 출연자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있다면 악플과 비방 대신 따스한 말과 응원메시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정숙은 지난 18일 방송에서 "가야금이랑 중국어를 전공했다. 14살 때 중국의 연변 예술 학교를 다녔다. 가야금도 배울 수 있고 중국어도 배울 수 있다고 해서 학교를 부모님꼐 말씀도 안 드리고 자퇴 신청을 해서 중국으로 보내달라고 했다. 18살까지 중국에 있었다"고 자기 소개를 한 바 있다.

다음은 남규홍 PD 커뮤니티글 전문

안녕하세요.

나는 솔로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과 사랑 감사드립니다.

현재 방송 중인 8기 출연자 정숙에 대한 근거 없는 소문과 억측 때문에 본인이 상처와 스트레스를 받아서 제작진이 부득이하게 정확한 사실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일부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서 떠돌고 있는 정숙의 ‘중국인 의혹’, ‘조선족 의혹’들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정숙은 충남 청양이 고향인 한국인입니다. 중국으로 유학가기 전 서울에서 초등학교 중학교를 다녔고 14세 때 중국으로 가서 가야금과 중국어를 배우고 3년 반 유학생활을 하였습니다. 18세에 귀국하여 검정고시를 거쳐 정시와 가야금실기 시험을 통해 정식으로 중앙대 국악대 국악관현악과(가야금전공)를 입학하고 졸업하였습니다.

정숙이 가야금을 배우러 연변 예술학교에 유학을 간 것은 연변에 아는 지인을 둔 큰 이모 때문이라고 합니다. 당시 중국 연변 유학은 중국어와 가야금을 배우는 좋은 기회였기에 부모의 동의하에 그런 선택을 했던 것입니다.

그곳에서 정숙이 배운 가야금은 우리나라 전통악기 '12현가야금'이 아닌 12현가야금을 개량한 '25현 개량가야금'으로 중국 내에서는 연변에서만 배울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 당시에는 우리나라의 대학생(한예종, 중앙대 등)들도 교환학생으로 25현 가야금을 배우러 연변으로 유학길에 오르는 일이 드물지 않았다고 합니다.

결론적으로 정숙은 중국인도 조선족도 아닌 한국인입니다. 가야금에 대한 열정으로 음악인생에 올인하다 결혼 적령기에 결혼상대자를 만나러 솔로나라를 찾았던 것뿐입니다. 나는 솔로를 보면 정숙의 매력은 가야금처럼 단아하고 깨끗합니다. 그녀가 짝을 찾아가는 과정에서의 감정의 흐름과 인간적인 모습들을 봐 주세요.

제발 흥미위주의 낭설과 루머를 유튜브나 커뮤니티를 통해 무분별하게 유포하는 상황은 자제해주세요. 나는 솔로 프로그램과 출연자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있다면 악플과 비방 대신 따스한 말과 응원메시지 부탁드립니다. 용기 있는 출연자가 있어서 나는 솔로는 존재합니다.

오늘밤 그들에게 소리 없는 아우성, 애정 어린 격려 뜨겁게 보내주세요.

고맙습니다

남규홍 피디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