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3리그 부산교통공사, 전남 꺾고 FA컵 8강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3리그 부산교통공사가 K리그2 전남드래곤즈를 꺾고 2022 하나원큐 FA컵 8강에 진출했다.

25일 일제히 열린 FA컵 16강 경기가 펼쳐졌다.

지난해 FA컵에서 전남에 고배를 마셨던 부산교통공사는 1년 만에 다시 만난 리턴매치에서 복수에 성공했다. 부산교통공사는 연장전까지 2-2로 비긴 후 승부차기 끝에 5-4로 이겨 8강에 올랐다.

전반 15분 자책골로 실점한 부산교통공사는 3분 만에 박태홍이 빠르게 동점을 만들었으나 정우빈에게 실점하며 1-2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종료 직전까지 만회골을 터뜨리지 못하며 패색이 짙었던 부산교통공사는 추가시간 이민우의 극적인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연장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 양 팀은 승부차기 끝에 부산교통공사가 활짝 웃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다녀온 뒤 FA컵 첫 경기를 치른 대구FC, 전북 현대, 울산 현대, 전남드래곤즈 중 전남을 제외한 나머지 세 팀은 승리를 따냈다.

대구는 K3리그의 대전한국철도에 힘겨운 승리를 거두며 8강에 올랐다. 대전월드컵보조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연장전까지 3-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승리했다. 대구는 후반 중반까지 1-2로 뒤졌으나 케이타와 정태욱의 연속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하지만 대전한국철도도 순순히 물러나지 않았다. 송수영이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연장전에서도 승부는 가려지지 않았고, 결국 승부차기 끝에 대구FC가 5-4로 승리하며 8강에 진출했다.

전북은 울산시민축구단의 경기에서 전반 구스타보의 헤더 결승골로 승리했다. 또 울산 현대는 아마노, 코스타의 연속골로 K리그2 경남FC를 2-0으로 물리쳤다.

K리그1 팀끼리의 맞대결로 치러진 3경기에서는 FC서울, 수원 삼성, 포항 스틸러스가 승리를 거뒀다. 서울은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서 3-1로 역전승했다. 서울은 전반에 제주 주민규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으나 후반에 팔로세비치의 2골과 조영욱의 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수원은 홈에서 전반에만 강현묵, 그로닝이 연속골을 터뜨리며 강원FC를 2-0으로 가볍게 물리쳤다. 포항은 성남FC를 상대로 극적인 2-1 역전승을 거뒀다. 성남 강재우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포항은 후반에 허용준이 연속골을 터뜨리며 값진 승리를 따냈다.

K리그2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부천FC와 광주FC의 대결에서는 2위인 부천이 선두 광주를 2-1으로 꺾었다. 전반 은나마니의 선제골로 앞서나간 부천은 안재준의 추가골까지 터지며 이희균이 한 골을 만회한 광주를 따돌리고 8강에 합류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